한국 해군은 새로운 착륙선을 받았다.

새로운 착륙선은 한국 해군을 받았다. 포털에 따르면 navyrecognition.com 현대 중공업은 LST-II 프로젝트의 두 번째 탱크 착륙선을 함대에 넘겼습니다.

새로운 배는 천재봉 (Cheon Ja Bong)이라는 이름으로, 천 왕봉 (Cheon Wang Bong) 유형의 두 번째 낙하산 조종사입니다. 11 월 2014에서 LST-II 프로젝트의 세 번째 선박이 최종 건조 단계에 있으며, 유형과 동일한 이름을 가진 납 선체가 함대로 옮겨졌습니다. Cheon Wang Bong 유형의 또 다른 선박이 주문되었지만 아직 건설이 시작되지 않았다고 Warspot는보고했다.




프로젝트 LST-II의 배수량은 4900 t이며 전 부하 상태에서 7000 t를 초과합니다. 천재봉은 길이가 127 m, 너비가 19,4 m이며 23 노드까지의 속도에 도달 할 수 있습니다 (43 km / h). 배의 상부 덱에는 LCM 유형의 2 개의 수륙 양용 보트와 2 대의 헬리콥터 용 플랫폼이 있으며 최대 8 개의 수륙 양궁 기갑 된 요원 캐리어가 침수 된 갑판 안에 배치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배는 두 대의 탱크와 300 장비가 장착 된 낙하산 병까지 운반 할 수 있습니다. LST-II는 90-s에 건설 된 프로젝트 LST-I (고준 봉 유형)의 선박을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현재 천재봉 (Cheon Ja Bong) 승무원은 집중적 인 훈련을 받고 있으며, 올해 말에 새 함선이 공식적으로 함대에 진입해야합니다.

사용한 사진 :
http://www.navyrecognition.com/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14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