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대 러시아 : Idlib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까?

시리아의 북서부에서는 전투가 계속됩니다. 그들은 점점 더 치열 해지고 있으며, 결승전의 접근 방식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은 여전히 ​​불가능합니다. 일리브 주 (州)는 시리아 정부와 야당, 쿠르드족 저항과 반대 터키 군대뿐 아니라 시리아에 소개 된 러시아와 터키의 시리아 내전에서 중요한 역할을하는 두 국가의 이익을위한 장소가되었다.




Idlib 주에서 누구와 싸우고있는가


이 시리아 지방의 분쟁에 대한 상세한 분석을 시작하기 전에 지방 자체가 무엇인지, 더 정확하게는 Idlib Governorate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야합니다. 시리아 북서쪽에 위치한 Idlib Governorate는 북동부에서는 알레포 (Aleppo) 행정 구역, 남쪽에서는 하마 (Hama) 행정 구역, 서쪽에서는 라 타키아 (Lattakia) 행정 구역과 경계를 이룹니다. 북쪽에서, 일리브는 시리아 - 터키 국경과 접한다.

내전이 시작되기 전에는 백만 명에 달하는 인구가 Idlib에 살았고 인구 만 명이 인구의 약 1 만 명에 달하는 Idlibe라는 도시 이름이 살았습니다. 시리아의 모든 곳에서와 같이, Idlib 지방에는 항상 인종적으로 다양한 인구 구성이있었습니다. 수니파 아랍인 외에 시리아 투르크족, 기독교 아랍인, 쿠르드족도 이곳에 살고 있습니다. 당연히 그것은 내전과 종교 간 갈등 없이는 가지 않았지만, 내전이 시작되면서 시리아의 다른 지방 에서처럼 이드 리브의 상황이 극도로 긴장 해지고 수세기 동안 서로 나란히 살고있는 사람들이 최악의 적으로 변했습니다 누가 삶과 죽음을 위해 서로 싸울 준비가되어 있는지.

내전 초기에는 다른 시리아 정부 출신의 수많은 난민들이 상황이 더욱 긴장된 일리브 지방으로 달려 들었다. 수만 명의 난민들이 Idlib의 영토에 정착했고, 누군가가 이웃 한 터키로 이주했습니다. 하마 지방과 Deir ez-Zor시에서만 시리아 정부는 러시아 군의 도움을 받아 상황을 정상화했으며, 그 후 40 천명에서부터 80 천명의 난민에게 Idlib를 떠나 고향에있는 영원한 집으로 가려는 욕구가 나타났습니다.

터키 국경의 근접과 터키 인구의 존재는 앙카라의 일 리브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터키에서는 불공정 쿠르드 노동자당과 밀접한 관계가있는 시리아 쿠르드인들의 공포가 두려워지고있다. 따라서 터키 지도부는 터키 쿠르드 스탄에서 분리 주의적 정서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위한 투쟁의 일환으로 시리아에서의 군사 작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한다.



Idlib 지방에서 터키는 우선 관련 터키 인구를지지하지만, 적은 수를 감안할 때 여전히 아랍 - 수니파 인구에 의지하고있다. 민족 해방 전선에는 Idlib에서 시리아 정부에 대항하는 대부분의 야당 조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프론트는 터키가 자금을 조달하고 무장하고 있으며, 터키 정부는 그 공급품을 숨기지 않습니다. оружия Idlib은 시리아 반란군을위한 무기가있는 트럭이 터키와 Idlib의 국경을 정기적으로 통과하기 때문에 이미 모든 사람들에게 알려져있다.

NLF 외에도 Hayat Tahrir al-Sham이 Idlib에서 운영됩니다. 이 조직은 러시아에서 금지 된 "Dzhebhat al-Nusra"의 또 다른 윤회로 Al-Qaida (러시아 연방에서도 금지됨)의 구조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Idlib에서는 Uygur 중국 무슬림 유인 투르크 메니스탄 이슬람 당원도 싸운다. 터키는 항상 위구르 인 투르크 인들을 후원 해 왔으며, 따라서 동 티모르 인들과 멀리 떨어져 시리아 지방에 출현 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그런데, 무기와 돈뿐만 아니라, 터키는 NFO 전투기를 돕습니다. 덜 가치 있고 도움이되는 인텔리전스 데이터. 러시아 군과 시리아 군대의 행동과 계획에 대해 투사들에게 알리는 것은 터키 군사 정보이다. 그러한 정보 제공이 없다면 무장 단체는 심지어 좋은 무기의 유용성을 고려해도 여전히 성공적으로 행동 할 수 없을 것입니다.

터키 지도부는 아랍 - 수니파 단체들을 쿠르드족과 시리아의 친 정부 세력에 대한 주요 카운터 웨이트로보고있다. 그리고 터키는 Idlib에서 활동하는 수많은 그룹의 지원을 중단하는 대신, 약화시키지 않을 것입니다.

한편 시리아 아랍계는 러시아와 러시아 특수 부대의 공군과 우주군의 지원을 받아 일리노브 주에서 테러 분자들과 맞서고있다. 그리고 이상한 상황이 드러났습니다 - 러시아와 터키는 파트너와 같아서 Idlib의 합동 순찰을 조직 했었지만 실제로는 반대편을지지했습니다. 터키 무기는 시리아와 러시아 군인에게 발사되고, 러시아 비행기는 터키에 연결된 테러 집단의 위치를 ​​폭파하고있다.



Recep Erdogan이 경기를합니다. 그는이 지역의 터키 위치를 강화하고 쿠르드족 형성을 중화하는 데 한 가지만 관심이있다. 중동 지역의 터키와 러시아의 이해 관계가 너무 다르기 때문에 러시아와의 우호 관계에 대한 그의 확신은 산만 한 조종으로 만 인식되어야한다.

반면에 터키는 현재 주요 군사 정치 파트너 인 미국과의 동맹에서 아주 멀리 떨어져있다. 앙카라에서 워싱턴은 쿠르드족에 대한 워싱턴의 개방적이고 실질적인지지를 용서할 수 없다. 결국 터키에서 쿠르드 노동자당 (Kerdistan Workers 'Party) 지부를 고려한 시리아 국가 자위대 파견단은 사실상 무장하고 현대화되어 미국 군대의 직접적인 지원을 받았다. 쿠르드 족은 터키의 영토가 아닌 쿠르드족이다.

러시아 - 터키 관계를 기다리고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당연히 러시아도 투르크 인들에 의한 시리아 테러리스트 단체들의 지원에 매우 짜증이났다. 투르크 인들이 러시아 비행기를 어떻게 추락 시켰는지, 터키 군이 정부군과 싸우는 집단에 무기를 어떻게 공급 하는지를 기억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터키가 Idlib에서 싸우는 테러리스트 지원을 거부하지 않는다면 미국과 마찬가지로 러시아도 쿠르드 자치 정부의 자위대 파견단과 협력을 시작할 것이라는 정보가 전세계 언론에 퍼지고있다.

터키 대 러시아 : Idlib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까?


원칙적으로 그러한 경우라면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사실, 한때 소련은 터키에서 쿠르드족의 저항을 진지하게 도왔습니다. 1990s에서는 많은 쿠르드족 디아스포라가 러시아에 정착했으며, 그 중 많은 사람들이 쿠르드족 노동자당과의 관계를 숨기지 않았다. 다시 말해 쿠르드족 저항과의 유대 관계는 매우 자연 스럽다. 터키와 소련, 러시아의 쿠르드족을지지하는 것은 우호적 인 국가의 영토 분열에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시리아에서 그들을 지원하지 못했다.

그러나 러시아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서 시리아 쿠르드족의 진영을 진지하게 받아 들일 능력이 있는지 의심 스럽다. 그래서, 러시아 동양인 Oleg Gushchin과의 인터뷰에서자유 언론"러시아는 이제 터키와의 관계를 잘 알고 있으며 쿠르드족을지지하는 앙카라를 위협하는 것은 터키 지도자와의 심각한 모욕이다. 실제로 러시아는 시리아 영토에서 터키와의 전쟁 직전에 빠지게된다. 그리고 모스크바에서는 가지 않을 것입니다.

동시에, Guschin에 따르면, 터키 사람들은 Idlib의 문제에 대처할 수 없다. 그리고 이것도 그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 수년 동안 앙카라는 바샤 르 아사드 (Bashar Assad)에 반대하는 시리아 수니파의 수비수 중 한 명으로 자신을 드러냈다. 그리고 현재 터키 군대가 수니파와의 전쟁에서 일리노이와 싸우기 시작하면 그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둘째, 터키는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을 것입니다.

터키가 시리아 지하 디스트 집단과 전쟁을 벌이면 쿠르드족 저항과 바샤 르 알 - 아사드 정부군이 최악의 적의 편에 서게 될 것이라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있다. 따라서 올렉 구신 (Oleg Gushchin)은 시리아 아랍 군대가 Idlib 자체의 테러리스트를 파괴 할 수있게함으로써 Idlib 분쟁에 대한 해결책을보고있다.

9 월 2018, 러시아, 터키는 Idlib 20 킬로미터에 비무장 지대를 건설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로써 시리아 군대가 반군의 위치에 대한 강력한 공격을 막을 수 있었기 때문에 후자는 다마스커스에 충성하는 군대와의 전투를 피하고 "더 나은 시대까지"전투력을 유지할 수있었습니다. 그런 지역의 창설은 터키에 심각한 양보 였지만, 6 개월이 지난 지금, 우리는이 결정이 아무 것도 바뀌지 않았 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반란군과 지하드 주의자들은 계속해서 일리노브 지방의 지역을 통제하고 시리아의 중앙 정부를 위해 "목구멍"을 유지합니다.

시리아 정부군이 러시아와이란의 제한된 지원으로 테러 분자들의 파괴 문제를 독립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면 좋은 러시아 - 터키 관계가 유지 될 것입니다. 어쨌든 러시아가 쿠르드족의 편에서 행동한다면 필연적으로 일어나는 그들의 악화에 대한 공식적인 이유는 없을 것입니다.



물론, 러시아의 지원을받는 시리아 정부군이 Idlib에 세워진 테러 분자들을 파괴 할 것이지만, 터키는 분노 할 것이고, Recep Erdogan은 다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즉시 사퇴를 요구할 것이지만, 이것은 모두 외교적 게임이다. 실제로 Ankara는 일어나고있는 것을 받아 들여야 할 것이다. 게다가 미국과의 관계가 악화되는 배경에 대해 터키는 서방을 위협하기 위해 러시아를 일정한 대검으로 삼아야한다. 그들은 우리의 규칙에 따라 경기를하지 않을 것이고 일반적으로 모스크바에서 방향을 바꿀 것이라고 말하고있다. 그런데 터키는 터키의 상실로 인해 중동뿐만 아니라 지중해 전체의 권력 균형이 바뀔 것이므로 매우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터키, 다마스커스와 관계 구축


얼마 전 터키의 국가 정보기구 (MIT) 하칸 피단 (사진) 국장과 시리아 알리 맘루크 국가 안보국 (BNB) 국장을 만나지 못했던 매우 흥미로운 회의에 대해 알게되었다.

앙카라와 다마스커스의 관계는 매우 긴장 상태이므로이 회의는 즉각 전세계에 관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더 흥미로운 점은 터키와 시리아의 특별 서비스가 적어도 2016 해와 접촉하고 있고, 터키 국가 정보기구 대표단이 적어도 5 번 다마스커스를 방문했다는 사실입니다.



터키와 시리아 정보원은 공통점이 무엇입니까? 문제는 무엇을 해결할 수 있습니까? 물론, 우선, 이것은 Idlib의 상황을 해결합니다. 그러나 쿠르드인들에 관해서는 다마스쿠스와 앙카라가 파트너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에르도 간도 아사드도 시리아 쿠르드 지역에 독립 쿠르드 국가를 설립하는 데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동시에 터키는 다마스쿠스 지배하에있는 광대 한 영토 인 이브 리브 지방을 러시아와 시리아에 넘겨 달라는 요구를 절대적으로 거부합니다. 앙카라는 러시아와 시리아 군대가 터키가 반란군을 중재하지 않는다면 신속하게 그들을 철수시킬 것이며, 그 후에도 이스 블리 전에서 터키인의 존재가 끝날 것을 우려하고있다. 러시아의 경우, 반란군이 이웃 지역 인 라마 키아 (Latakia) 지방의 러시아 헤이 민 (Hmeimim) 기지에 대한 공격을 조직하기 위해 Idlib 지방의 남서부 지역에 대한 통제 문제가 근본적으로 중요하다.

Idlib의 갈등은 정치적 해결책과는 거리가 멀다. 시리아와 그 인구는 러시아와 터키에 의해이 지역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정치 게임의 인질이되었습니다. 그동안 전투는 계속되고 민간인은 고통을 겪습니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28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기대다 11 6 월 2019 05 : 21 새로운
    • 3
    • 3
    0
    Нужно помогать тем силам в регеоне, которые заинтересованны в уходе турок из Сирии!
    1. 같은 레치 11 6 월 2019 05 : 30 새로운
      • 7
      • 1
      +6
      Нужно помогать прежде всего самим себе...обеспечить безопасность нашим базам.
      В этом гадюшнике у каждого свой интерес и нам главное не влезть в войну за чужие интересы.
      1. 기대다 11 6 월 2019 05 : 39 새로운
        • 5
        • 5
        0
        같은 레흐 hi -наше бездействие, как и уступка туркам в регеоне восприняли как нашу слабость! Вот именно поэтому турки и прибирают к рукам Сирийские земли! Ибо Россия слаба, не заступилась в Идлибе за местное население!
        1. 같은 레치 11 6 월 2019 05 : 43 새로운
          • 5
          • 2
          +3
          Хорошо вступились а дальше то что?
          Турки немедленно накачают оружием и живой силой Идлиб и мы втянемся в вооруженный конфликт с неизвестным результатом...нет тут надо действовать наверняка и без спешки.
          Измотать противника на противоречиях ...истощить его ресурсы и после этого взять его тепленьким...это требует времени.
          В вопросах войны с турками всегда надо следовать заветам Кутузова...специалиста по туркам.
          1. 학생 VK 13 6 월 2019 02 : 01 새로운
            • 0
            • 0
            0
            1811 год- Рущукское сражение ))))) Определенно согласен)
        2. Stas157 11 6 월 2019 08 : 53 새로운
          • 4
          • 0
          +4
          제품 견적 : 구두쇠
          -наше бездействие, как и уступка туркам в регеоне восприняли как нашу слабость!

          А как это надо было воспринимать, как нашу силу?
      2. Stas157 11 6 월 2019 08 : 59 새로운
        • 4
        • 2
        +2
        인용구 : 같은 레흐

        В этом гадюшнике у каждого свой интерес и нам главное не влезть в войну за чужие интересы.

        Сиря гадюшник? А зачем вообще воевать за гадюшник? Путин объявлял своей целью восстановление целостности Сирии, которой понятно что уже никогда не будет. Сейчас то какая цель? Непонятно. Война за базу, как то мелко. Не стоит база участия в войне.
    2. 민간인 11 6 월 2019 07 : 30 새로운
      • 5
      • 3
      +2
      Друг Режеп решил отжать себе Идлиб, неужели непонятно, вон уже сообщают о новых крупных поставках боевикам вооружений. И без наземной операции армии РФ или Ирана, Идлиб не вернуть, месяцы боев показали силу Асада.
  2. 파리 루크 11 6 월 2019 06 : 25 새로운
    • 6
    • 0
    +6
    В Анкаре опасаются, что российские и сирийские войска, если Турция не заступится за повстанцев, быстро с ними покончат, после чего будет положен конец и турецкому присутствию в Идлибе.
    ...А уходить ой как не хочется...Такой кусок земли и за собой можно оставить..Повторить историю с Северным Кипром..А если в Идлибе еще и нефть имеется или еще чего, то тем более...
    1. 덴마크 11 6 월 2019 15 : 57 새로운
      • 0
      • 1
      -1
      제품 견적 : parusnik
      Такой кусок земли и за собой можно оставить..Повторить историю с Северным Кипром.

      Если сравнить карты прошлого и позапрошлого столетия - турки вбили клин в Сирию с вдоль побережья Средиземного моря. Если им удастся "прихватить" Идлиб - Сирия практически лишится прямого выхода к морю.
      1. 오키 지르 11 6 월 2019 16 : 50 새로운
        • 2
        • 2
        0
        Позапрошлом веке и в начале прошлого века все эти земли были территорией Османской Империи.
        1. ver_ 12 6 월 2019 09 : 00 새로운
          • 0
          • 2
          -2
          ...а ещё раньше эти земли принадлежали Атаманской Империи..
          1. 오키 지르 12 6 월 2019 10 : 25 새로운
            • 2
            • 2
            0
            Это шутка такая или вы в серьез? Османская Империя и есть Атаманской )
            1. ver_ 12 6 월 2019 10 : 38 새로운
              • 0
              • 3
              -3
              ..совершенно справедливо ..Крещение Руси огнём и мечом к этому и привело.. Моисей - князь Тверской вывел своё войско через замёрзшую Волгу (перед ледоходом) , основал Казань и ушёл в Константинополь....
  3. 악의 에코 11 6 월 2019 07 : 28 새로운
    • 1
    • 0
    +1
    Пока же продолжаются бои, а страдают мирные жители.

    영주들이 싸우고 있고, 족장들은 앞머리가 부서진다.
  4. 빈스 11 6 월 2019 08 : 48 새로운
    • 2
    • 5
    -3
    Вам поделом, результат ваших заигрываний с турками.
  5. Stas157 11 6 월 2019 08 : 49 새로운
    • 3
    • 1
    +2
    . Из турецкого оружия стреляют по сирийским и российским солдатам

    Это неважно, главное что оно направлено против курдов! Ведь это нам пытаются донести. При чем здесь курды? Откуда они в Идлибе? Идлиб против курдов разве воюет или против нас?
    . сами турки с проблемой Идлиба справиться не в состоянии
    Для турок Идлиб не проблема, а достояние.
    . в действительности Анкаре придется смириться с происходящим. Тем более, что выхода у нее нет
    Пока что мирится с происходящим Россия, а не Турция. А Турции не нужен ни какой выход. Её и так все устраивает.
  6. Semurg 11 6 월 2019 08 : 53 새로운
    • 1
    • 0
    +1
    Эрдоган как то говорил что на территории Турции находится примерно до 2 млн сирийских беженцев , сколько из них турки смогут поставить под ружье в случае масштабных военных действий ? Кстати что то в последнее время почти не слышно о проиранских боевиках из фатимаюнов с зейнобоюнами , они там осваиваются на новых землях или потихоньку поехали по домам в связи с оскудение руки ксир.
  7. xax
    xax 11 6 월 2019 08 : 56 새로운
    • 1
    • 1
    0
    "В 1990-е годы в России обосновалась многочисленная курдская диаспора, многие представители которой не скрывали своих связей с Рабочей партией Курдистана"

    Большая часть Курдов, обосновавшихся в России, это "нормальные, советские" Курды. Это беженцы Карабахского конфликта. Не думаю, что означенные связи для них правило.
  8. Corsair0304 11 6 월 2019 13 : 54 새로운
    • 0
    • 0
    0
    Реджеп стремится сделать буферную зону между Сирией и Турцией отжимая Идлиб. У Турции всегда были замашки захватить кусочек чужой территории. России же наоборот нужна Сирия целостная, а не кучка удельных княжеств.
    1. 오키 지르 11 6 월 2019 17 : 36 새로운
      • 2
      • 4
      -2
      Не говорите ерунду,Турция больше всех заинтересована в нерушимости границ Сирии.Голаны США объявил за Израилем и самый громкий протест на это была тоже со стороны Турции.Все беды войны в Ираке и в Сирии имеет свое начало от идеи "обещанных земель "у соседа,от идеи воплотит в жизнь заполучения земель под свои подчинения в итоге,обозначенные в своем флаге двумя синими линиями-от Нила до Евфрата.Если следите за событиями,то можно легко увидеть,кто больше всего хочет разделения Ирака и Сирии.В регионе есть страны шестерки,которые ради своего монархического трона поддерживает своими действиями эту идею,хот на словах они типа за исламскую солидарность.Не случайно Турция -Россия -Иран как то хотят создать противовес.Турция и Иран,только эти две страны из исламского мира не на словах,а действуя противятся идее двух синих линий.Если Турция не вошла бы на Эль-Баб и Африн(и северо-восток Ирака)то давно была бы построена государства курдов от Ирано- Иракской границы до морского побережья Сирии.Турция создав в трех местах клин(по карте)помещал по сути распаду этих стран.Добавьте ко всему историю с референдумом в Иракском курдестане и в итоге во что это превратился с действием иракских войск с огромной поддержкой Турции.Эти территории остались за Ираком и Турция не присвоил даже ни одного метра земли Ирака.Так же будет в Сирии,наступить мир,(да долгий процесс)турки уйдут к своим границам,не захватив собой ни одного метра или килограмма земли.Им нужна граница с Сирией и Ираком,а не "Курдистанской Республикой",которые уже давно побратались с США и сионистами и их служителями являются.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2.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9. 크리 튼 11 6 월 2019 14 : 15 새로운
    • 1
    • 0
    +1
    Все гораздо проще. покровитель террористов не хочет убивать подопечных.
  10. 멤피스 11 6 월 2019 15 : 16 새로운
    • 1
    • 5
    -4
    наконец нашли на собственную голову еще один Афганистан. В то время как американцы вбухали в войну триллион очень интерестно когда кончатся деньги на эту победоносную компанию уже у России, ну или на сколько лет населению урежут выход на пенсию, думаю 75 в самый раз будет....
  11. 비 크트 11 6 월 2019 19 : 33 새로운
    • 0
    • 1
    -1
    Кто бы и что бы ни говорил, думал, хотел, значение имеют только дела. Поставки оружия говорят сами за себя. В Турции де факто готовы к боевым действиям в Идлибе. Тем более, что и в самом Идлибе сидеть тихо никто не собирается. Так что тут никакой альтернативы нет. Эрдоган просил - его уважили, теперь время и терпение вышло. Для Эрдогана это не самая большая и главная проблема, он сильно мешает США, вряд ли ему самому удастся долго продержаться.
  12. 급진적 인 12 6 월 2019 01 : 14 새로운
    • 1
    • 1
    0
    터키 대 러시아 : Idlib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까?
    А в Идлибе происходит то, что и следовало ожидать - извечный враг России в лице главного янычара продолжает возить фейсом об тейбл нынешнего правителя РФ, уважухи ни какой, самолёт сбили, посла убили, но 윙크하는 ...главное, чтобы "Южный поток" проложить (любой ценой), взамен "резиновых" помидоров, абрикосов без сахара, и прочих сухофруктов! 슬픈
  13. Aleksandr21 12 6 월 2019 11 : 08 새로운
    • 1
    • 0
    +1
    Что общего у турецких и сирийских разведчиков?


    Что общего у российских и американский разведчиков ? Ведь не секрет что такие встречи и контакты имеют место быть, и следую логике автора - мы теперь с США друзья ? Давно уже заметил что официальные СМИ хотят мнение укрепить что Россия+Турция+Сирия работают вместе и многие авторы пытаются эту же точку зрения навязать. А что по факту ? А по факту Турция снабжает боевиков всеми видами вооружения, боеприпасами, людскими ресурсами (боевики ведь не из воздуха же появляются?), и снабжает она их не для помощи Сирийской армии в борьбе за целостность страны, а как раз наоборот эти люди воюют в открытую против ВС Сирии. Турция так же официально (не скрывая) своих амбиции на территорию Сирии, хочет сделать буферную зону в 30-35 километров (за счёт территории Сирии), причём это только официальная цифра, неофициальная зона контроля будет в РАЗЫ больше. Не говоря уже о других территориях, которые тем или иным образом контролируются Турции. И после этого нас хотят убедить что Сирия и Турция преследуют общие интересы ? Это как дружба между мышкой и кошкой. Кстати автор в статье забыл упомянуть про переговоры Эрдогана и Трампа в конце прошлого года, тут это очень важный момент.... хотя между США и Турцией есть разногласия по разным вопросам, но вот позиция что Асад должен уйти и виденье по Сирии, в которой она на части поделена - тут они сходятся, а курды.... кто-то и вправду считает что после вывода американских войск из Сирии, США будет озабочена интересами курдов ? Курды для них были лишь инструментом, и всё.
  14. jhltyjyjctw 12 6 월 2019 15 : 19 새로운
    • 0
    • 0
    0
    На фото у турок - танкистов все шапки разные. Кто на что учился, что ли?..За Идлиб я спокоен. Больше волнуюсь за четырехдневную рабочую неделю.
  15. 보조품 13 6 월 2019 01 : 53 새로운
    • 0
    • 0
    0
    Я вижу одно решение проблемы в Идлибе- сбросить туда вакуумную бомбу, которую недавно на вооружение поставили.
  16.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