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전투 작전에서 알파는 미 대사관을 파괴로부터 구해 냈습니다

전설적인 알파 그룹의 첫 전투 작전은 모스크바의 미국 대사관을 폭발로부터 구출하는 것이 었습니다. 이에 대해 전직 지도자 인 제 나디 자이체프 (Jennady Zaitsev) 소령은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리아 노보스티.




알파 그룹은 러시아의 권력 구조에서 가장 유명하고 동시에 가장 비밀 단위 중 하나입니다. 수십 년 동안 전설적인 부서는 수천 명의 생명을 구한 운영에 참여해 왔습니다.

12 월 1979에서 첫 번째 "그룹 A"침례는 아프가니스탄의 아민 궁전에 대한 폭행이라고 불립니다. 그러나 전 장군 지휘관 인 제 나디 자이체프 (Gennady Zaitsev) 장군은 폭탄 폭발로 미국 대사관을 구출하는 데 참여하는 것을 고려했다.

Zaitsev는 그의 85 기념일 전날 작전의 세부 사항을 공개했습니다. 경찰관은 참가자 또는 대사관 직원의 희생없이 작전이 종료 된 기적을 고려합니다.

대사관은 폭탄으로 미쳤다


28 марта 1979 года на территорию американского диппредставительства проник душевнобольной Юрий Власенко. Он пронес на территорию посольства самодельную бомбу, которую угрожал взорвать, если ему не обеспечат выезд в Соединенные Штаты.

Gennady Zaitsev의 회고록에 따르면 Vlasenko는 지속적으로 방아쇠에 손가락을 대고있었습니다. 정신적으로 아픈 사람은 언제든지 폭발 장치를 폭발시킬 준비가되어있었습니다.

다른 국가의 영토에서 모든 것이 일어 났고, 소련과의 "차가운 전쟁"상태에 있었기 때문에 상황이 복잡해졌다. 대사관 영토의 모든 단계는 최고 수준으로 합의되어야합니다. 사용 허가 оружия 그것은 소련 외무부 대표들과 미국 외교부 대표들과 합의했다.

폭발은 대사관을 파괴 할 수 있습니다


Alfovites는 오른손의 어깨와 팔뚝에 총을 쏘아 가해자에게 명령을 받았습니다. 정신적으로 극심한 극단 주의자가 장치를 운전하는 방아쇠를 풀 것으로 예상되었습니다. 그러나 예상대로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총격 후 Yuri Vlasenko는 부상을 입었고 그 후 즉시 장치를 작동시킬 수는 없었지만 범죄자를 막지는 못했습니다. 블라 센코는 방 중 하나에 부딪쳐 폭탄을 터뜨렸다. 범죄자는 필멸의 상처를 입었고, 이로 인해 나중에 사망했습니다.

Zaitsev는 운 좋게도 우연의 일치는 WU가 완전히 작동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첫 번째 부분에는 두 번째 부분-트로 틸, 세 번째-피크 산에 분말 전하가있었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지난 기소가 효과가 있었다면 미국 외교 사명은 부분적으로 파괴 될 것이라고한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24 의견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