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에 가자”: 우크라이나에서 대피 장소에 대한 검문소 설치

“체르노빌에 가자”: 우크라이나에서 대피 장소에 대한 검문소 설치

우크라이나 서부에서는 항의 집회가 추진력을 얻고 있는데, 이는 다시 한번 국가의 총체적 불일치라는 사실을 입증합니다.

현지 행정부 대표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고있는 우한 (Wuhan)에서 우크라이나 서부 지역으로 대피하라는 요청으로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사무실을 샤워하기 시작했다. 당초 우크라이나 카르 파티 아 산맥의 요양소는 중국에서 오는 시민들을위한 가능한 검역 장소 중 하나로 간주되었다.



현재 상황은 다음과 같습니다. 도로에서 현지 주민들은 최근에 중국을 방문한 다른 우크라이나 시민들을 자발적으로 불법적으로 확인하는 실제 검문소를 설치했습니다. 버스 중 하나가 반대 방향으로 완전히 바뀌어 지역 주민들의 군중이 소리 쳤다. "체르노빌로 가자."

우크라이나 언론은 이것이 후베이 성에서 대피 한 사람들에 대한 실제 캠페인이라고 보도했다. 동시에 우크라이나 사회에 대한 의견이 나뉘어졌습니다. 중국에서 대피 한 우크라이나 인의 입국에 대한 자발적인 금지 사실이 터무니없는 경우, 다른 지역은 "지역 사회의 법적 권리"를 선언했다.

인권 옹호자 중 한 사람의 진술 :

그러나 하나님이 금지한다면,이 지역 주민 중 한 명이 나중에 키예프 클리닉에서 치료를 받아야 할 필요가 있다면 키예프 주민도 길을 막고 스스로 건강을 돌볼 수 있음을 의미합니까? 마을? 그리고 일반적으로 여기는 병자에 관한 것이 아니라 2 주 격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에 관한 것입니다.

키예프 지역에서는 환자의 입원에 대한 항의만이 이미 나타났습니다. 따라서 오부 코프 지역 주민들은 자신들이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중국에서 온 사람들을 위해이 지역으로가는 길을 닫을 것이라고 말했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81 논평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