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전쟁을 기억하는 것


승리의 날이 가까워 질수록 Lipetsk 아동 신문 Zolotoy Klyuchik의 편집자들이 독자들로부터 자신의 영웅에 대해 더 많은 편지를받습니다. 몇 달 전, 우리는 어린이들에게이 지역 주민들의 가족들에게 어떤 전쟁의 유물이 보관되어 있는지 이야기하게했습니다. 주식은 태어났다 (단어가 완전히 부적절하지만)“정면 유물”. 그것은 행동이 아니라 75 년 전에 행해진 일을 기억하려는 큰 소망이기 때문입니다.


편지가 왔다가왔다 하루에 수십 개의 흐름. 물론 어린이 신문의 페이지에서 모든 것을 찾을 수는 없지만 게시합니다.

Military Review의 독자 여러분, 여러분과 공유하고 있습니다.

버튼


모든 가정에는 이전 세대로부터 물려받은 것들이 기억에 남을 것입니다. 우리 가족은 또한 우리에게 소중한 것을 가지고 있으며 신중하게 보관합니다.

나는 모든 소녀들처럼 보석류를 정말 좋아합니다. 그리고 할머니가 저와 함께 상자를 보여 주신 모든 방법을 찾습니다. 구슬, 팔찌, 귀걸이, 고리를 더 빨리 만지고 싶습니다. 그러나 우리 상자에는 눈에 띄지 않는 작은 것이 있습니다-버튼이 달린 가방. 보기 흉하고 평범한 버튼입니다. 나는 그녀가 일반적 으로이 보석 상자에 사는 것이 어떻게 영광인지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Galya 할머니는 항상 가방에서 조심스럽게 가방을 꺼내서 그녀를 처음 본 것처럼 검사 한 다음 깨뜨리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처럼 깔끔하게 다시 넣습니다. 그리고 나는 그것을 고려하는 일조차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나는 더 아름다운 것들로 바빴습니다.

내가 견딜 수 없어서 말했다 : "할머니, 왜이 버튼이 못 생겼고 오래 되었기 때문에이 버튼을보고 있습니까?" 할머니는 저를 보시고이 못생긴 낡은 단추가 상자에 저장된 모든 보석보다 비싸다고 애정을 표했습니다. 정면에서 죽은 증조 할아버지의 퀼팅 재킷의이 버튼.

저의 증조부 인 Markovin Petr Markovich는 Kuzminka 마을 인 랴잔 지역에 살았습니다. 그는 붉은 군대 군인이었고 박격포 대대에서 복무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7 년 1943 월 XNUMX 일 스몰 렌 스크 지역에서 사망했습니다.

이제이 눈에 띄지 않는 버튼을 다르게 보았습니다 ...

Lebedyan의 체육관 No. 1의 학생 인 Alina Kulygina.

XNUMX 년 사령관


Lipetsk 체육관 No. 69의 XNUMX 학년 Masha Mukovnina는 증조부 사진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아나톨리 알렉세이 비치 타 길테 세프는 영웅으로 메달과 명령이 빛나면서 전쟁에서 돌아 왔습니다. 여기 역사 알렉산더 Nevsky의 순서-단 하나의 상.

Anatoly Alekseevich의 대대는 Oder에게 접근했습니다. 이때까지 Tagiltsev는 길고 어려운 길을 왔습니다. 그는 소련과 폴란드 도시의 해방에 참여했으며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새로운 작업. Anatoly Alekseevich는 회사와 함께 강을 강요하고 교두를 점령하고 다른 부품의 교차를 보장했습니다.

독일인들은 120 미터를 넘지 않고 해안에 방치했을 때 화재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알아 차렸다. 기관총 덮개 아래의 Tagiltsev 공병은 철조망에 처음으로 도달하여 기관 총잡이를위한 통로를 만들었습니다. 수류탄은 나치의 전면 참호로 날아 갔으며 전투기는 소총과 기관총에서 적을 w습니다. 그러나 회사 자체가 얇아지고있었습니다. 40 명 중 XNUMX 명이 살아 남았습니다. 곧 강화군이 다가오고 전투가 새로워지면서 격렬 해졌고, 아침이되자 독일인들은 움직였습니다. 탱크. 첫 번째와 두 번째 회사의 사령관이 사망했기 때문에 Anatoly Alekseevich는 연합군을 지휘했습니다.


독일군은 또 다른 공격을 시작했지만 다행히도 우리의 지원군이 도착했습니다. 작업이 완료되었습니다.

아나톨리 알렉세이 비치 (Anatoly Alekseevich)는 고위 중위로 전투에 들어 갔으며 대대장으로 돌아왔다.

XNUMX 년 전 알타이 영토의 Topchikhinsky 지구, Anatoly Alekseevich의 작은 고향, Alexander Nevsky 예배당 건물에 기념 패가 위대한 애국 전쟁 참전 용사들에게 열렸습니다. 성도 있습니다 타 길트 세프.

Anatoly Alekseevich는 몇 년 동안 살았습니다. 그리고 그는 진흙 도시에서 판사로 일했습니다.”

흔적없는 80 년


그리고 이것은 Gryazinsky District의 Bolshoy Samovets 마을에있는 학교 학생들이 출판 한 신문 "School Vector"의 간행물 중 하나입니다. 그녀는 학교 교사이자 신문 Nadezhda Kostereva의 편집장에 의해 보냈습니다.

“저의 증조 할머니는 아빠가 전선에서 실종되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시에는 그녀는 매우 어 렸으며, 전쟁에 호위를 받았을 때 자신의 팔에 자신을 어떻게 데려 갔는지를 기억했습니다.

몇 달 후 가족은 Vasily Fedoseevich Pechenkin이 없다는 통지를 받았습니다. 오랫동안 친척들은 Bryansk 근처에서 보낸 군인의 황변 사진을 보관했습니다. 이것이 그의 가족에게 남아있는 유일한 것입니다.

그리고 최근에 우리 가족에게 매우 중요한 행사가있었습니다. 증조 할머니는 브 sk 스크 지역에 자신의 아버지 바실리 페도 세 비치의 흔적이 있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의 아버지는 거의 80 년 동안 운명이 알려지지 않았다! 2018 년 XNUMX 월, 검색 장치 "Bryansk Front"는 깔때기를 발견했으며 그 안에는 XNUMX 명의 소련 군인이 남아 있습니다. Vasily Fedoseevich는 군인의 중산모에 긁힌 이니셜로 식별되었습니다.

사람들이 전쟁을 기억하는 것

거의 XNUMX 년 전, 브 sk 스크 지역의 먼 골 루베이 마을에서 발견 된 XNUMX 명의 전투기 잔해가 다시 묻혔으며, 그 중 바실리 페도 세 비치 (Vasily Fedoseevich)였다.

료샤 소크 류킨,
Gryazinsky 지역의 Bolshoy Samovets 마을 XNUMX 학년.

Bolgov 가족은 전투기 Markin의 물건을 저장합니다


Terbuny 마을의 Bolgov 가족은 사망 한 전투기 Markin의 소지품을 보관합니다.

볼 고프 가문의 수장 인 Gennady Alexandrovich와 아들 사샤는 몇 년 동안 Vladislav Shiryaev의 이름을 딴 Lipetsk Expeditionary Club“Neunyvaki”에있었습니다. 그들은 Terbunsky와 Volovsky 지역에서 싸운 전투기를 찾는 데 참여합니다.

지난 여름, 그들은 Terbunsky District의 Vershina 마을 근처에서 발생한 원정에서 돌아 왔습니다.


마지막 탐험 중 하나에서 검색 엔진은 알루미늄 스푼을 발견했습니다. 손잡이에는“Markin”이라는 비문이있었습니다. 다음으로 그들은 성을 가진 둥근 철 냄비를 파 냈습니다. 그런 다음 유리 병, 카트리지 파우치, 칫솔, 주머니칼, 화학 연필, 젖꼭지, 모신 라이플 케이스, 벨트 조각, 버클, 버튼, 부츠 하나 등 전투기의 유골과 소지품을 들어 올렸습니다. 불행히도 로켓이 발견되었습니다. 그러나 숟가락과 중산모로 쓴 성씨는 기록 보관소를 통해 군인의 운명을 알 수있었습니다.


Alexander Kasyanovich Markin은 1909 년 펜자 지역의 포 친키 (Pochinki)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리고 그는 15 년 1942 월 XNUMX 일 Terbunsky 땅에서 사망했습니다. Markin의 친척에 대한 검색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며 그의 흔적은 사라졌습니다. 군인의 유적은 Terbunsky Frontier Memorial Complex에서 다시 묻혔습니다. 그리고 개인 소지품은 이제 Bolgov 가족이 보관합니다.

포로


이 서신은 Lipetsk 체육관 No. 69의 학생 인 Yaroslav Buneev가 발송했습니다.

“저는 부모님과 할머니로부터의 전쟁에 대해 많이 들었지만 한 이야기를 특히 잘 기억했습니다. 이것은 증조 할머니 Natalya Vasilyevna Kuznetsova의 전쟁 년 이야기입니다.

그녀는 1923 년 리페 츠크 지방의 크루 티에 쿠 토르 (Krutye Khutor) 마을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시골 학교에서 공부하고 42 개의 학급을 졸업 한 후 Rostov로 가서 공부를 계속했습니다. 이 시간은 전쟁 초기에 떨어졌습니다. 로스토프 나도 누 도시는 독일인에 의해 두 번 점령되었습니다. XNUMX 년의 두 번째 포로 동안, 로스토프의 주민들은 총에 맞아 포로로 잡혔고, 나의 증조 할머니와 다른 많은 사람들이 독일로 끌려 갔다. 그곳에서 그들은 Schroeder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었고, 죄수의 수는 각 손에서 녹아웃되었습니다. 그들은 구타를 당하고, 굶주리고, 벌레를 먹여 살리며, 어려운시기에는 영의 강한 자만이 살아 남았습니다.

XNUMX 년 후, 독일인 중 한 명이 공장에 와서 농장 노동자를 선발했습니다. 그녀는 내 증조모 나타샤를 좋아했다. 그래서 그녀는 프라우 가족의 종이되었습니다. 그녀는 돼지를 돌보는 동안 죄수보다 동물을 더 잘 먹었 기 때문에 돼지를 위해 식사를 몰래 갔다. 그녀가 처음 농장에서 일했을 때, 독일 여성은 할머니를 도둑질하여 의도적으로 그녀의 귀중품과 돈을 눈에 띄는 곳에 두려고 노력했습니다. 증조 할머니 나타샤는 도둑이 아니 었습니다.


독일 여성이 할머니가 돼지와 비밀리에 먹는 것을 보았을 때, 프라우는 동물보다 하녀를 더 잘 먹기 시작했습니다. 할머니 나타샤는 매우 능숙하게 뜨개질을하고 독일 여성을위한 많은 아름다운 식탁보를 짠다.

그녀는 소비에트 군인들이 독일 포로들을 석방 할 때까지 종으로 일했다. 이 모든 시간에 증조 할머니는 저지대 나 계곡에 지어진 오래된 오두막에서 살았습니다. 그리고 45 년 XNUMX 월, 독일의 소련 포로들이 풀려나 고국으로 보내졌습니다. 증조 할머니 나타샤가 마침내 집으로 돌아 왔습니다.

전후 몇 년이 시작되었습니다. 47 년째에, 그녀는 동료 할아버지 인 나의 증조부 이반과 결혼했다. 과거를 기리기 위해 1942 년 1945 월부터 XNUMX 년 XNUMX 월까지 독일인이 증조 할머니를 사로 잡았다는 내용의 보관 증명서 만있었습니다.

나는 그녀를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증조 할아버지가 죽었을 때 5 살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가족의 이야기에서 나는 이것이 훌륭한 열심히 일하는 사람, 강하고 쾌활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

죄수의 또 다른 이야기-Alexei Tikhonovich Zubarev. 그녀는 Lipetsk 학교 번호 41의 XNUMX 학년 Andrei Luchnikov에게 들었습니다.

“1941 년에 나의 증조부 인 알렉세이 티 코노 비치 주바 레프는 나이가 20 살 밖에 안 됐습니다.

증조부는 보병들과 싸웠다. 벨로루시를 해방시킨 그는 심한 전투에서 충격을 받았다. 이미 포로 수용소에서 일어났다.

여기서의 삶은 참을 수 없었습니다 : 추위와 굶주림. 그들은 톱밥이 떠 다니는 병사들에게 물을 공급했습니다. 죄수들은 괴롭힘을 당하고 구타를당했습니다. 한 독일 장교가 할아버지를 병사로 데려가 시위를 시작했습니다. 증조부까지 청각을 잃은 후 장애를 겪었습니다. Zubarev가 농업 업으로 추방되었다는 독일 포로 사망에서 구해졌다. 이를 위해 군인들은 리투아니아에있는 농장으로 옮겨졌습니다. 그곳에서, 죄수들을위한 음식은 배고픈 군인들이 먹은 귀였습니다.

얼마 후, 포로들은 우리 군대의 전진 부대에 의해 해방되었습니다. 증조 할아버지가 병원에 ​​와서 다시 정면으로 돌아 왔습니다. 1945 년 XNUMX 월 베를린에서 만났다. 나치 침략자와의 전투에서 용기, 인내 및 용기를 위해 그는 조지 주코프 메달을 수상했습니다. 우리는이 메달을 우리 가족에게 보관합니다. "

"나를 가져 가라!."


그녀의 증조 할머니 조이 이바노브 나 카리 토 노바 (Joe Ivanovna Kharitonova)는 Doyurovsky 지구 Panino 마을의 학교 학생 인 Polina Kuleshova를 썼습니다.

"Zoya Ivanovna는 Voronezh 지역의 Rudaevka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전쟁은 1942 년 XNUMX 월에 그녀의 고향 마을이 나치에 의해 점령되었을 때 시작되었습니다.

1943 년, 열일곱 살인 Zoya Lyapunova는 마을에서 온 다섯 명의 전투원과 함께 전선을 위해 자원했습니다. 그들은 질서에 의해 잡혔다. 맹세를 한 후 Zoya와 다른 19 명의 소녀가 42 개의 자동 회전 처리에 배치되었습니다. 그들은 목화 바지, 외투, 스터드 밑창이 달린 XNUMX 사이즈 부츠를 받았고 모든 응급 처치 규칙을 도입했으며 각 간호사에게 자동차와 반을 할당했습니다.

전쟁 내내 Zoya Ivanovna는 부상당한 병사들을 전장에서 데려와 최전선에서 꺼내었다. 그녀는 부상자가 어떻게 비스 툴라를 가로 질러 페리로 갔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리고 어느 날 저녁 그들은 검은 거미와 비슷한 파시스트 만자 모양의 비행기가 수평선 위로 나타났기 때문에 페리를 보냈습니다. 폭격이 시작되어 아침까지 지속되었습니다. 그들은 운이 좋았다, 연락선은 강을 안전하게 건 crossed 다. Zoya Ivanovna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참호에서 도피했습니다. 그러나 한에 켈론의 비행기는 폭격을 거의 끝내지 않았고 다른 비행기는 날아 갔다. 그들은 나치가 항공기에 부착 한 스포트라이트에 비추어 밤에도 폭격을 가했다. 폭격은 한 달 동안 지속되었습니다.

1943 년 XNUMX 월, 여자 병역 XNUMX 개월 째 나치 군은 하르 코프 근처에서 반격을 시작하여 우리 군대를 대체했다. 적은 Zoya Ivanovna가 있던 Lozova에서 XNUMX 킬로미터 떨어져있었습니다. 병원에서 부상자를 즉시 ​​대피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XNUMX 대의 차량으로 모두 꺼내야했습니다. 그녀는 트럭을 어떻게 적재했는지 기억하고 길을 치고 싶었지만 갑자기 다리를 절단 한 병원 복도를 따라 기어가는 남자를보고 물었다.“나도 살고 싶어요.” 그녀는 그것을 그녀의 등에 태우고 차에 옮겼습니다. 운전 기사와 함께 운전실에 넣으십시오. 그녀는 항상 그렇듯이 트럭 뒤쪽에 앉았습니다. 그들은 조종석을 타기로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목적지로 갔다. 길에서 그들은 적들이 로조 바를 우회하여 정면에 있다고 말한 병사들과 함께 장갑차를 보았습니다.

도로에서 환경을 선택했습니다. 한 곳에서 자동차가 탑승했습니다. 운전자와 함께 부상자를 인근 마을로 옮겨야했습니다. 그리고 지역 주민들의 도움으로 바퀴에 트럭을 놓습니다. 우리는 헤드 라이트를 끈 상태에서 밤에 계속했다. 부상자가 신음하고 간호사 Zoya Ivanovna가 그들을 안심 시켰습니다. 그녀는 그들을 돌보고 드레싱을하고 격려했습니다. 아침에 우리는 우리에게 도착했습니다.


환경에서 안전하게 나가고 부상자를 구할 용기를 얻기 위해 용감한 간호사는 "군사 공로"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녀는 더 이상 퇴각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승리의 날까지 그녀는 공격에 보냈다. Zoya Ivanovna는 폴란드 남서부 전선과 I, II 우크라이나 전선에 있었고 베를린에 도착했습니다. 19 월 중 하나에 그들은 본래 위생 트럭의 독일 의회 성벽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의 모든 벽은 우리 병사들로 덮여있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사다리를 뽑아 거의 숯으로 XNUMX 층 천장 아래에서 벽에 나섰습니다. "XNUMX 명의 산 롯트 랴푸 노프의 전사가 이곳에있었습니다."

1945 년 32 월, 그녀는 고향 마을로 돌아 왔습니다. 그해 XNUMX 월, 그녀는 Rossosh시에 의과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결혼을했고 운명의 의지로 XNUMX 년 동안 일한 Dobroe 마을에서 남편과 함께 일하게되었습니다. 첫째, 병원의 조산사와 해산 될 때 그녀는 지방 병원에서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

지갑


오래된 지갑은 Lipetsk의 Orlov 가족이 보관합니다. 다음은 Lyceum No. 3의 학생 인 Gleb Orlov의 편지입니다.

“Dmitry Nikitovich Shestopalov는 1941 년 전쟁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탄약을 운반하는 자동차의 운전자였습니다. 어느 날 그들은 공중에서 포격을 시작했습니다. 군인들은 파기 시작했다. 할아버지가 다 쳤어요. 세 조각이 그를 때렸다. 포격 후, 그는 자신의 다리에서 두 개의 파편을 뽑았으며 세 번째는 평생 동안 허벅지에 남아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서류가 달린 지갑을 가지고있었습니다. 포격하는 동안 땅에 재킷을 깔았습니다. 그는 파편에 의해 관통되었습니다. 이 지갑은 우리 집에 보관됩니다.


1941 년, 불평등 한 전투에서 할아버지의 분리가 패배하여 포로가되었습니다. 석방 된 후에도 그는 계속 싸웠다. 1946 년에 그는 집으로 돌아와 얼마 동안 공무원으로 봉사했다. 할아버지는 이제 우리 집에 저장된 메달을 수상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장수했다. 그는 탐 보프 지역의 주 농장에서 존경받는 사람이었습니다. 그에 대한 좋은 기억은 마을 사람들과 수많은 친척들 사이에서 보존되었습니다.”

우리 땅을 변호 한 모든 이들에게 친절하고 오랜 기억! 감사합니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25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스 바르 4월 19 2020 10 : 05 새로운
    • 16
    • 3
    + 13
    А у меня медали.. своих дедов хранятся.. Вот дом дострою, сделаю уголок славы своих предков.
    1. 안드레이 보브 4월 19 2020 10 : 14 새로운
      • 10
      • 0
      + 10
      Наверное у большинства хранится что то связанное с памятью предков, воевавших,выживших и погибших...и это правильно,
      1. DMB 75 4월 19 2020 11 : 31 새로운
        • 10
        • 1
        +9
        Ордена с медалями - это само собой.Портсигар в бою добытый серебряный с зажигалкой бензиновой встроенной храним.На Зееловских высотах дядьке моему жизнь спас...
        1. 안드레이 보브 4월 19 2020 14 : 40 새로운
          • 4
          • 0
          +4
          От деда хранится трофейный немецкий кортик....
          1. 부유 한 4월 19 2020 16 : 28 새로운
            • 8
            • 1
            +7
            А у нас только похоронки на двух прабабушкиных сыновей --дядю Васю и дядю Толю и их письма с фронта. Третий сын прабабушки, мой родной дед вернулся в 44-ом домой из госпиталя без глаз.Из всех трофеев у него была только солдатская немецкая оловянная ложка. Она и до сих пор цела


            1. 올고 비치 4월 20 2020 08 : 11 새로운
              • 2
              • 4
              -2
              제품 견적 : 풍부
              А у нас только похоронки на двух прабабушкиных сыновей --дядю Васю и дядю Толю и их письма с фронта. Третий сын прабабушки, мой родной дед вернулся в 44-ом домой из госпиталя без глаз.Из всех трофеев у него была только солдатская немецкая оловянная ложка. Она и до сих пор цела

              У меня оба деда остались живы: один инвалид финской (глаз), другой дед -ушел в июне 1941 добровольцем на фронт из кишинева и в 1944 г вернулся и освбодил его. тут же был демобилизован.

              Медали и ордена храню, конечно, но не все, к сожалению: после кончины их разобрали и другие внуки..

              Но самая главная, самая первая его медаль 1941 года за бои под Ростовом- у меня.

              остались и его фото с фронта к жене..
              1. 부유 한 4월 20 2020 08 : 31 새로운
                • 2
                • 1
                +1
                У деда наград не было, хоть и воевал с апреля 1942. Он был ефрейтором в дивизионной артиллерии (122-мм гаубица обр. 1910/30). Их в то время очень редко награждали. Была всего одна медаль, да и ту выдали уже после войны в РВК.
                1. 올고 비치 4월 20 2020 10 : 41 새로운
                  • 2
                  • 7
                  -5
                  제품 견적 : 풍부


                  У деда наград не было, хоть и воевал с апреля 1942.

                  그리스도는 부활하셨습니다! hi

                  У него была наивысшая награда-он остался жив в той страшной войне.

                  А свой долг он выполнил и настоящий фронтовик.

                  Все остальное-несущественно...

                  Кстати, посмотрите, когда время будет, список лишенных звания ГСС-интересно...
  2. novel66 4월 19 2020 10 : 13 새로운
    • 7
    • 0
    +7
    в заброшенной деревеньке Костромской области, бабулька из местных бросила нам на сеновал разную одежонку и старенькую шинелку между прочим - интересные пуговицы там были с якорями, стеклянные и металлизированные
    1. 테레 인 4월 19 2020 11 : 49 새로운
      • 6
      • 0
      +6
      제품 견적 : 소설 xnumx
      в заброшенной деревеньке Костромской области, бабулька из местных бросила нам на сеновал разную одежонку и старенькую шинелку между прочим - интересные пуговицы там были с якорями, стеклянные и металлизированные

      hi Приветствую Роман.
      Александр Касьянович Маркин родился 1909 году в селе Починки Пензенской области. А погиб 15 августа 1942 года на нашей Тербунской земле.

      К сожалению умирают и наши деревни
      Починки — упразднённая деревня в Башмаковском районе Пензенской области. Входила в состав Починковского сельсовета. Ликвидирована в 2001 г.
      и их "жизненный путь" можно увидеть только в архивах
      인구
      Динамика численности населения села:

      Год 1864 1877 1896 1911 1926 1930 1959 1979 1989
      чел. 854 1161 1480 1805 1840 2024 782 214 13
      и пока
      личные вещи бойца сейчас хранятся у семьи Болговых.
      Память о нем жива!
      Спасибо огромное и низкий поклон семье Болговых.
      1. novel66 4월 19 2020 12 : 08 새로운
        • 3
        • 0
        +3
        Гена, добрейшего! память принять и передать
      2. Ingvar 72 4월 19 2020 13 : 05 새로운
        • 5
        • 0
        +5
        제품 견적 : Terenin
        К сожалению умирают и наши деревни

        Их убивают, к сожалению. Закрывая больницы и школы. 울음
        По статье - у меня к сожалению таких вещей нет, дед не воевал, а работал всю войну на Уралвагонзаводе. Бабушка уже после его смерти рассказывала, что он домой приходил раз в две недели. Реально жил на заводе. Она ему кушать на завод носила. hi
  3. 폴 시버트 4월 19 2020 10 : 14 새로운
    • 10
    • 1
    +9
    Очень трогательная статья...
    Затронула меня за душу.
    Такие вот откровения простых людей помогают нам осознать, что мы - один народ.
    Молодые и старые, горожане и крестьяне, образованные и не очень.
    Мы - народ!
    Народ Великой Страны. И ныне и присно.
    영원히.
    1. 진정제 4월 19 2020 11 : 28 새로운
      • 3
      • 2
      +1
      Пауль, эти люди и есть наша Родина.
      1. 파충류 4월 19 2020 22 : 36 새로운
        • 1
        • 1
        0
        Спасибо, Софья, что написали эту статью для всех нас. Она душевная. О том, что надо помнить всегда. Вспоминаю те времена, когда Вы бывали здесь чаще..Читая Ваши рассказы, особенно о детях, пионерах, комсомольцах , их борьбе с фашистами--я прочёл то, что надо было бы гораздо раньше прочитать. Хорошо, что узнал, благодаря Вам.
        И всем советую. Уважаемые камрады, смотрите по профилю Софьи, читайте её рассказы сами и своим детям, внукам.
  4. novel66 4월 19 2020 10 : 29 새로운
    • 6
    • 0
    +6
    пошёл старшим лейтенантом, а вернулся — комбатом.

    со всем уважением...старлей - звание, комбат - должность...одно другому, в принципе, не противоречит
    1. Ingvar 72 4월 19 2020 13 : 07 새로운
      • 2
      • 0
      +2
      제품 견적 : 소설 xnumx
      комбат - должность

      Либо капитан, либо майор.
      1. novel66 4월 19 2020 17 : 00 새로운
        • 4
        • 0
        +4
        ой, на войне-то...
      2. 가토 4월 19 2020 21 : 31 새로운
        • 2
        • 1
        +1
        Звания могли долго "догонять" должности: моего прадеда призвали из запаса в конце 1942 капитаном сразу на должность комдива свежесформированного артполка, потом через полгода - НШ, еще через полгода - КП в майорском звании, а полковника дали только в 1945, сразу после Победы.
  5. 9PA
    9PA 4월 19 2020 11 : 13 새로운
    • 7
    • 1
    +6
    Храню в памяти слова: «я солдат на генералов не меняю», храню в памяти что дети высших политработников участвовали в войне, хоть я и не русский по национальности храню в памяти томт: «за русский народ..»
  6.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7. 죽음의 신 4월 19 2020 11 : 26 새로운
    • 5
    • 0
    +5
    감사

    У мну отец 28го и мама 25го. Хлебнули по полной. Но,кому чейчас ,? Т
  8. 달팽이 N9 4월 19 2020 12 : 04 새로운
    • 6
    • 0
    +6
    У меня дед не любил вообще, никаких напоминаний о войне(ибо таскал в себе несколько осколков-как вечное о ней напоминание). Даже награды свои не надевал никогда. На девятое мая только доставал бутылку водки и черный хлеб с луковицей и молча пил глядя в окно. Пил и плакал. Мы тогда уходили на весь день, а когда приходили, то находили пустую бутылку водки и деда, спящим за столом, отец отводил его спать в кровать, а на следующий день дед опять был веселым, не унывающим человеком, как обычно. Ему можно сказать повезло -"успел" умереть до перестройки, дождавшись внуков и правнуков.
  9. avia12005 4월 19 2020 12 : 16 새로운
    • 5
    • 0
    +5
    Великие Люди Великого Поколения. Низкий им Поклон...
  10. 길항제 4월 19 2020 16 : 23 새로운
    • 6
    • 0
    +6
    Мой дедушка, Лазарев Евгений Андреевич 1927 года рождения, хранил в память о войне глухоту. Во время войны он был в оккупации, город Льгов Курская область. В 1943 году выгнали немцы с венграми мирное население на рытье противотанкового рва. В это время в небе появился наш самолет, наверное разведчик, покружил и улетел. Мой дедушка засмотрелся на самолет, к нему, крича что-то на своем языке, подскочил мадьяр и ударил в ухо прикладом ружья. В результате удара, мой дедушка оглох.
    1. DMB 75 4월 19 2020 18 : 55 새로운
      • 10
      • 1
      +9
      Нелюди.Их в плен и не брал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