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을 상하게하는 광경


가을이었다. 맑은 하늘이 다시 좋은 날을 약속했습니다. 대체로 나는 태양을 좋아합니다. 그러나 그 아침에 그것은 나를 더욱 극적으로 혼란스럽게 만들었습니다. 구름 덮개와 비가 더 낫습니다. 드문 경우입니다.


나는 평소처럼 창문 밖으로 운전하고 보았다. 크라쿠프에서 내 버스는 나를 작은 마을-아우슈비츠로 몰았다. 여행의 목적에 대해 쓰는 것은 이미 불필요합니다. 목적지가 너무 멀어서 꿈이 아니라고 설명 할뿐입니다. 그러나 나는 그곳에 가고 싶어했습니다. 나는 러시아인이기 때문에 아우슈비츠를 방문하는 것이 나의 의무라고 생각했다. 저는 소련 사람들의 딸이고 붉은 군대 군인의 손녀입니다. 나는 아우슈비츠가 유대인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기억합니다. Sobibor, Majdanek, Chelmno 및 Treblinka와 달리 독일인들은 그것을 수용소로 만들었습니다. 영토의 규모는 소련으로부터의 흐름이 완전히 끝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말라 버렸다-그리고 러시아 (소련) 군인 대신에 유대인들과 함께 기차가 거기에서 운전하기 시작했다. 나중에 집시들은 같은 쓴 운명을 겪었다. 아우슈비츠는 거대한 죽음의 공장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아우슈비츠시는 수천 명의 사람들의 비극에서 벗어날 수 없게되었습니다. 그리고 기념관은 도시의 작은 부분 일지라도, 아아아, 그것은 홀로 코스트의 상징 인 동의어였습니다. 이것이 바로“We Love Auschwitz”(주민을 의미) 도로의“방패”가 냉소적 인 것처럼 보인 이유입니다. 물론, 나는 옳지 않았지만 ... 그래서 "마음의"생각 ".

버스는 나를 기념관 단지로 몰았다. 거기서 그는 마지막으로 멈췄다. 나는 나갔다. 호텔은 반대편이었습니다. 그러나 등록이 걱정되었습니다. 핸드백으로 만 박물관에 들어갈 수 있었기 때문에 물건을 어딘가에 두어야했습니다. 그러나 헛되이 두려워서 나는 아침 9시에 이미 문제없이 채워졌습니다. 계속해서 호텔을 좋아한다고 쓸 것입니다. 내 이해에 좋은 아침 식사와 겸손하고 편안합니다. 그러나 여행의 목적으로 돌아갑니다.

Auschwitz 행 티켓이 개인화되어 있기 때문에 방에 불필요한 물건을 남겨두고 여권을 가져갔습니다. 전화 번호와 열쇠입니다. 나는이 최소값을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가방이 더 이상 맞지 않을 것이 아니라 더 이상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가볍게 걸었지만 영혼은 가벼움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거대한 푸른 하늘과 태양, 그리고 내가 빨간 코트를 입고 있다는 사실에 혼란스러워합니다. 불행히도, 나는 두 번째를 취할 수 없었습니다 ... 그리고 그것을 가져가더라도, 나는 그것을 거의 입을 수 없었습니다. 그 날의 온도는 영하 22도였습니다. 이것은 관광객들의 잡종 군중들처럼 분위기를 크게 방해했습니다. 나는 전에 다른 나라에서 온 많은 사람들을 만난 적이 없습니다! 솔직히, 나는 충격에 빠졌다! 그러나 그때는 내 차례였으며 일련의 점검을 거친 후에 나는 기념관으로 직접 갈 수있었습니다.


나는 가이드 투어로 어디든 가고 싶지 않은 사람이며 나 혼자 아우슈비츠에 왔습니다. 나는 매우 편안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관광객들은 그룹으로, 그룹으로 파도에 걸었습니다. 당연히, 나는 혼란 스러웠다 ... 나는 그런 침략을 기대하지 않았다! 바로 문에서도 (예, "Arbeit macht frei"라는 비문으로) 나는 바보처럼 서 있었고 그것이 아우슈비츠라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캠프에 몇 미터 더 깊숙이 들어간 후, 나는 거의 짜증을 느꼈습니다. 모든 것이 똑같아 서 어디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랐습니다.

나도 아우슈비츠 (Auschwitz)에 출판 된 캠프 가이드를 가져가는 것을 잊었다. 내가 내 생각을 모으도록 도와 준 사람이 바로 그 분이었습니다. 튜닝을하면서 경로를 연구했습니다. 그리고 이동 중에 무언가를 생각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 이었으므로 나는 그것을 고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나는 진실을 말해야한다. 나는 그것을 후회하지 않았다.

이 루트는 "Arbeit macht frei"의 게이트에서 시작되며 그곳에서 수감자의 오케스트라가 연주되었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먼저 호위를 한 다음, 직장 수감자들과 행진하는 행진을 만났다. 여기의 비극은 후자가 그들의 동료의 시체를 끌고 가장 자주 전자를 싫어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을 알고있는 전자는 그들을 지원하기 위해 행동했습니다. 대부분의 음악가들은 캠프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의 에피소드 일 뿐이며 루트의 첫 번째 지점 일뿐입니다. 그것의 연속은 틀림없이 나를 놀라게했다. 나는 생각했다 :“즉시 4 번째 블록? 왜?” 그가 중간에, 아마도 끝에 있을지 모르지만, 검사를 시작할 때가 아닌 것 같았습니다.


아마도 블록 자체에 대해 몇 마디 말해야 할 것입니다 ... 모두 쌍둥이처럼 보입니다. 습관에서 벗어나서 보면 소나무 XNUMX 개에서 길을 잃기가 매우 쉽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아마도 과장되고 있습니다. 직사각형의 붉은 벽돌 블록은 서로 평행 한 세 줄에 서 있습니다. 이제 위치를 기억하면 철조망으로 둘러싸인 일종의 체스 판입니다. 각 블록은 XNUMX 층이지만 내부 레이아웃은 모든 사람에게 다릅니다. 각 블록에는 고유 번호가 있습니다. 그들 외에도 Auschwitz 영토에는 행정 건물, 주방 및 캠프의 주요 울타리 뒤에 가스 챔버 및 화장터 건물이 있습니다. 트랙에는 자갈이 뿌려진 것으로 보이며 대형 카펫과 같은 블록 사이에는 잔디밭이 녹색으로 변합니다. 한편으로 그들은 그림을 부드럽게하는 반면 다른 한편으로는 때로는 너무 밝고 슬픈 장소에 적합하지 않은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나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4 번째 블록으로 돌아갑니다.

처음에 나는 그 사람이 최악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있었습니다. 여기에는 사람들의 대량 파괴에 대한 가장 강력하고 부인할 수없는 증거가 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XNUMX 층에 많은 관광객이 있었는데 역사 강제 수용소의 문서는 마치 안개처럼 지나갔습니다. 외국어로 된 각 본문을 읽고 읽고, 이해하는 것은 생각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내가 아래에서 할 수 있었던 유일한 일은 사진을 검토하는 것이 었습니다. 그런 다음 블록의 2 층으로갔습니다. 방이 두 개 밖에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첫 번째는 Cyclone B의 로컬 가스 챔버 및 화장터, 캔 및 과립의 매우 상세한 레이아웃을 제시합니다. 그리고 그 반대편, 두 번째 방에서 머리카락. XNUMX 톤의 여성 머리카락! 그리고 그들로부터 맞춤형 직물 ... 직물 바로 위에는 얇은 어린이 끈이 있습니다. 솔직히, 나는 유리 뒤의 머리카락의 총 질량 이상을 기억합니다. 그 방의 빛은 충분히 어둡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차이점을 볼 수 있습니다. 긴 금발 머리 띠와 회색 머리의 늙은 여자가있는 소녀를 상상할 수 있습니다. 나는이 방이 저에게 핵심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거의 혼란에 빠졌다.

나는 좀비처럼 남겨두고 관광객들의 눈사태와 함께 5 번째 블록으로 갔다. 다시 XNUMX 층이지만 문서는 없습니다. 불행히도 개인 소지품 만. 먼저 포인트. 그냥 포인트 만! 탈레스는 유대인의기도 복입니다. 그 후-장애인의 가스실에 틀니가 틀어졌습니다. 내 마음으로 나는 유리 뒤에있는 모든 것이 사람이라는 것을 사람들에게 확신 시키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나는 아직도 내가 어디에 있는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XNUMX 층에는 물건도 소개되었습니다. 차이가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첫 번째 홀에 들어서 자 갑자기 가스가 흘렀습니다. 무엇이 나를 때리게 되었습니까? 식기. 꽃, 찻 주전자, 머그잔, 접시, 커피 포트가있는 화분 ... 그들은 모두 인간의 손의 따뜻함, 가정의 사랑과 안락함의 분위기를 유지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마치 캠프에 보낸 사람들의 여행 가방에서 그들을 본 것 같았습니다. 나는 기차를 몰 았던 경사로를 상상했다. 나는 단지 두 걸음 걸 으면되고 덩어리가 내 목에 올랐다. 그래서 여기 있습니다-여행 가방! 얼마나! 그리고 모든 사람이 서명됩니다 : 이름, 성, 종종 국가, 때로는 새로 도착한 해. 그러나 나는 이미 플랫폼에서 그것들을 "보지"않습니다. 나는 개가 달린 나치의 가방, 바구니 만 볼 수 있습니다. 다음 단계를 이해하고 다른 방으로 이사하면서 이미 내 눈으로 볼 때 엄청나게 많은 신발이 보입니다. 창문의 오른쪽과 왼쪽에는 부츠, 부츠, 샌들의 거대한 산이 있습니다. 남성, 여성, 어린이 ... 홀 전체-신발 하나! 생명이없는 석탄의 배경과는 대조적으로, 빨간 꼬리 모양 슬리퍼가 시력을 사로 잡았습니다. 즉시 밝은 여자를 소개했습니다. 어쩌면 젊지는 않지만 세련된 헤어 스타일을 가지고있을 것입니다. 아름다워요 그리고 그 후에는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다른 방에서 브러시, 브러쉬, 크림 용기를 보았을 때, 그것들은 모두 나를위한 물건이 아니라 사람들이었습니다. 내가 어디에 있는지 완전히 깨달았습니다. 아니요, 이것은 여전히 ​​관광객을 따르고 있었고 내 경로가 계속 되었기 때문에 아마도 완전히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여섯 번째 블록. 6 층 전체는 수용소의 수감자들의 삶에 바쳐졌습니다. 아우슈비츠의 첫 포로 였기 때문에 소비에트 군인들의 줄무늬 로브와 유니폼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또는 더 정확하게 말하면 첫 번째 중 하나입니다. 이 층에는 또한 캠프에서 살아남은 두 예술가의 몇 가지 사실적인 그림이 있습니다. 그들의 간결한 그래픽은 주로 Kapo와 Germans (Nazis)의 잔인 함을 나타냅니다. 그러나 나는 더 이상 그곳의 홀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수감자들의 사진이 벽에 세 줄로 매달려있는 복도를 기억합니다. 이 모든 사람들은 강제 수용소에서 사망했지만 복도를 따라 걸을 때 잔소리가 들립니다. 마치 마치 그들의 눈이 마치 당신의 영혼을 똑바로 바라 보는 것처럼. 모든 사진에서 우선 눈을 본 다음에 다른 모든 것을 봅니다. 이 사람들의 시력은 잊을 수 없습니다! 그는 TAM의 영혼을 파고 파편처럼 깊고 깊으며 내부에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그것을 뽑아 내고자합니다. 그리고 당신은 그것이 무지에 무지하지 않고 존재하는 것보다 그것과 함께 사는 것이 낫다는 것이 범죄라는 것을 이해합니다.

XNUMX 층에서는 전시회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합니다.

일곱 번째 블록. 그것으로 당신은 주택과 위생 시설을 볼 수 있습니다. 어떤 이유로, 나는 바닥의 매트리스와 이층을 기억하지 못했지만 세면대의 벽화를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행복한 아이들과 귀여운 고양이는 전쟁 포로가 어떻게 살았는지 내 머리에 맞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모든 것을 자세히 설명하지는 않습니다. 블록 7에서 전체 복도가 죄수의 사진에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어딘가에있는 것 같습니다 (세 개의 각도에서 사진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구체적으로 기억할 수 없습니다.


처음에는 관광객들이 나를 귀찮게했습니다. 나는 이렇게 생각하기 힘들었다-이 통제 할 수없는, 눈사태를 겪고있다 !!! 하지만 감옥이 막히 자 관광객들은 갑자기 화장터로갔습니다. 분명히 단축 된 경로 만 제공 되었기 때문에 결국에는 제 자신이 남아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는 더 악화되는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의심의 여지없이이 장소에는 기억력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전혀 느끼지 않았지만 멀수록 더 ​​많이 눌 리기 시작합니다. 모든 단계마다 도덕적으로 어려워집니다. 그리고 4 번과 5 번 블록이 왜 검사의 시작인지 이해합니다. 솔직히 저는 더 이상 죄수의 사진을 볼 수 없었습니다. 나는 그들을 지나쳐 눈을 ping 다. 잘 준비된 것 같습니다. 나는 많은 것을 읽고 수정했습니다! 그러나 ... 당신은 이것을 준비 할 수 없습니다.


나는 그때 가능성의 한계에서 소비에트 블록을 방문했다. 글쎄, 마지막 블록, 집시와 그리스어, 나는 마스터하지 않았습니다. 기념관은 모든 힘을 다합니다 ... 나는 화장터를 보러 가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관광객 그룹과 함께, 나는 아직도 그것을했다. 내가 그들과 합류했을 때 그들은 이미 떠났다. 나는 거기에 잠시 머물지 않았다.

거대한 하늘과 뜨거운 태양은 이제 더 밝게 보였습니다. 나는 Birkenau에 충분하지 않았다, 아아! 그러나 나는 도착한 것을 후회하지 않았다. 나는 개인적으로 내가해야 할 일을했다. 그리고 나는 다른 나라에서 온 많은 관광객들을 보았을 때 그곳에서 한 명의 러시아인을 만나지 않았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우슈비츠 (Auschwitz)는 비인간적 인 기념비는 아니지만 그녀의 기억입니다. 아우슈비츠 (Auschwitz)는 러시아 (소련) 군인들을위한 캠프로 만들어졌으며, 제 생각에 그를 해방시킨 코넬 프 (Kornev) 원수가 이끄는 것은 우리의 군대라는 것이 당연합니다.

결론적으로 다른 것을 쓰는 것은 어렵다.

서로 돌 봐줘 그리고 목숨을 희생하여 우리를 위해 우리의 삶을 정복 한 모든 사람들을 잊지 마십시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17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올 레그 비 4월 28 2020 12 : 10 새로운
    • 12
    • 0
    + 12
    Совершенно жуткое место!
    НО это забывать НЕЛЬЗЯ!!! Потому и сохранили, а не сровняли с землёй!
    p\s Я посещал мемориал зимой 1988 г.
    1. 수염 난 남자 4월 28 2020 15 : 25 새로운
      • 8
      • 5
      +3
      Россия победила Евросоюз Наполеона, Евросоюз Гитлера. Надеюсь, что им этого хватило. Если это случится в третий раз, Европу надо будет сжечь дотла, оставив в живых только птиц и животных.
  2. neri73-r 4월 28 2020 12 : 11 새로운
    • 9
    • 0
    +9
    Спасибо, как будто сам там побывал.
  3. 같은 레치 4월 28 2020 12 : 32 새로운
    • 8
    • 0
    +8
    Почитал кто был охранниками Освенцима...
    студент,водопроводчик,часовщик...просто диву даешься...люди мирных профессий при определенных условиях легко становятся палачами и садистами.

    https://pressa.tv/interesnoe/59206-ohranniki-konclagerya-osvencim-i-ih-dovoennye-professii-22-foto.html

    Йозеф Хефнер, бывший студент торговли. Вступил в СС в 1942 году в звании штурмманн (штурмовик)...личико какое ...одухотворенное...ну мухи не обидит.
    1. Pavel73 4월 28 2020 12 : 40 새로운
      • 12
      • 0
      + 12
      Это нетрудно. Главное внушить ему, что перед ним не люди, а какие-то вредные животные. Те же мухи, например. Или "личинки колорадов", как в Одессе-2014.
      1. 젤 레즈 냑 4월 28 2020 13 : 10 새로운
        • 5
        • 1
        +4
        "Главное внушить ему, что перед ним не люди, а какие-то вредные животные...." внушать не надо, они так и сейчас думают.
        Не все до одного, но - немецкий дух это есть расизм, и его разновидность нацизм...
        Немцы народ системы и логики - а расизм это логично и системно... Они рабы системы "окончательного решения вопросов" - связано со свойствами их немецкого языка...

        Выход есть, как показывает практика - те из них, кто учил русский - способны вырваться из рамок системы...
        В общем, есть надежна, но нам придётся приложить усилия...

        Сам посещал Бухенвальд, никогда не забуду запах смерти в помещениях крематория ...
      2. 북극 여우 4월 28 2020 15 : 22 새로운
        • 4
        • 1
        +3
        인용문 : Pavel73
        Это нетрудно. Главное внушить ему, что перед ним не люди, а какие-то вредные животные.

        это ещё проще:сделать полицаями,дав "ксиву" и палку,наделив "полномочиями" от мэра,и планом от начальника...чем не будущие надсмотрщики?а типа,тоже люди.
        1. Whiteidol 4월 30 2020 19 : 23 새로운
          • 1
          • 1
          0
          Вас полицейские обидели на несанкционированном митинге?
  4. AS 이바노프. 4월 28 2020 12 : 55 새로운
    • 9
    • 0
    +9
    Это не лагерь. Это фабрика по уничтожению людей.
    1. 제브 제브 4월 28 2020 13 : 10 새로운
      • 8
      • 1
      +7
      Это как раз концлагерь. Фабрика по уничтожению людей была построена советскими военнопленными в 1942 году недалеко от Аушвица и называлась Аушвиц-Биркенау.
  5. DMB 75 4월 28 2020 13 : 20 새로운
    • 8
    • 0
    +8
    Нельзя,чтобы такое повторялось.Не для того люди победили нацизм,чтобы вернулся ужас подобный когда бы то ни было.
    1. evgeniy.plotnikov.2019mail.ru 4 5 월 2020 21 : 27 새로운
      • 0
      • 0
      0
      Это повторяется каждый раз в ИСТОРИИ, уважаемый ДМБ 75. Люди и нелюди. Овны и . Пшеница и плевелы. Никогда им не ,,обняться,, , не ,,облобызать,, друг друга.
      Чтобы нелюди не строили, в какую бы ,,светлую даль,, не заманивали людей, у них все одно получается КОНЦЛАГЕРЬ для них. Нелюди интернациональны и где только в мире не было концлагерей!
      Сейчас о н и строят ,,модный,, концлагерь - электронный. Но идея та же самая - люди должны трудиться на нелюдей за ,,миску баланды,,. ,,С радостью,, отдавать свои тела и тела своих детей ,,на опыты,, , на ,,запчасти,, , на производство парфюма...На похотливые шалости ,,хозяев мира,,.
      Наши предки дважды (трижды?) за XX век мощно останавливали выродков. Может быть, и нам удастся это сделать
  6. Doccor18 4월 28 2020 13 : 21 새로운
    • 6
    • 0
    +6
    Как могут люди, создавшие так много красивого и прекрасного, создать такое? Ведь идея создать это
    пришла в головы людям...
    Сделали тогда, где гарантия, что не создадут в будущем?
    Для этого подобные страшные места всегда должны о себе напоминать своим существованием.
    Чтобы никогда подобное не построили для людей.
    1. AS 이바노프. 4월 28 2020 13 : 28 새로운
      • 8
      • 0
      +8
      Этих людей, попросту, избавили от моральных принципов. Закрадывается крамольная мысль: а были ли они людьми? Или их гуманность и цивилизованность обычный грим?
  7. Fitter65 4월 28 2020 15 : 10 새로운
    • 7
    • 1
    +6
    Мне казалось, что я хорошо подготовлена. Столько всего прочитала и пересмотрела! Но... к этому просто нельзя быть готовым.
    Да , тут я с вами полностью согласен. Где-то в апреле-мае 1988 года нам военным, проходящим службу в Ключево, пригород Старгарда-Щецинского, примерно 20 офицерам-прапорщикам "повезло" , по разнорядке нас повезли на экскурсию в Освенцим ( ну или как сейчас модно говорить-Аушвиц)... Туда ехали смеялись... Проходя под аркой с надписью, мы сняли кепки, ехали по гражданке, я честно говоря уже не помню в каком блоке и что находится, но после детской обуви... обратно ехали мы пили, не просто пили , а за наших дедов и отцов, которые свернули голову и освободили неблагодарную Европу.
  8. NF68 4월 28 2020 17 : 28 새로운
    • 4
    • 0
    +4
    В 2002 году с сыном ездили на экскурсию в Бухенвальд. Даже не смотря на то, что от самого концлагеря не многое до наших дней сохранилось, лично для меня это была не самая приятная экскурсия. Особенно когда осматриваешь крематорий-он как раз сохранился.
  9. Whatman 5 5 월 2020 11 : 56 새로운
    • 0
    • 0
    0
    Вроде бы СССР еще какое-то время использовал Освенцим по назначени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