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을 기다리고있는 재앙의 규모를 대표하지 않는다.

2
현재 미국 대통령 인 오바마는 두 번째 임기를 가기로 결정했다. 그는 며칠 동안 침묵했지만 어제 그는 대학에서 연설했다. 조지 워싱턴은 연설을 통해 12 년 동안 미국에 대한 그의 계획을 설명했다.

우리가 그의 연설을 짧게 묘사한다면, 우리는 "우리는 우리의 수단 안에서 살아야한다"라는 문구에 자신을 국한시킬 수있다. 특히 그는 차기 4 년에 12 조 달러 씩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해 자신과 정부에 제안했다.

더 자세히 말하자면, 모든 것이 매우 멋지게 보입니다. "심각한 계획은 하루 안에 균형 잡힌 예산을 보장 할 것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경제학자들은 우리 경제가 성장하기 시작한 이래로 단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양측 지도자들로부터의 강력한 결정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오늘 12 년 동안 $ 4 조 달러만큼 적자를 줄일 수있는 균형 잡힌 접근법을 제안합니다. 이 접근법은 작년에 지명 한 초당 재무위원회의 권고에 기반을두고 있으며 2012 년도의 예산으로 $ 1 조의 재정적자를 줄이기위한 프로그램의 연장이라고 오바마는 말했다.

증명서

예산 적자를 줄이기위한 장기적인 계획은 AP 통신이 지적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이 예산 위기에 직면 한 지 며칠 후 발표했다. 미국 하원의 백악관과 공화당 대다수가 4 월에 9이 끝나기 전에 회계 연도에 연방 예산 지출 변수에 합의하지 못했다면 2011 800 미국 공무원은 무기한 휴가를 갈 것입니다. 당사자들은 회계 연도 말 이전에 정부 지출 감소에 합의 할 마지막 순간에 총 $ 000 억을 지불 할 수있었습니다.


미국의 경제 성장은 아직 관찰되지 않았다. 배출량과 인플레이션의 과소 평가로 인해 국가 권위를 입증하면 더 인상적인 수치를 보여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다릅니다. 오늘날 미국에서는 집값이 떨어지고 정부 지출 증가로 상쇄됩니다. 이미 10 %가 넘는 가계 지출 (연간 10 조원 이상) - 이것은 현재 정부 보조금입니다. 물론 원래대로 되돌릴 수는 있지만 거의 순수한 1930 스크립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연간 GDP가 10-12 % 하락했습니다. 어쩌면 오바마는 사회적 지출 증가로 군사 지출을 줄이는 것을 의미 할까?

미국 대통령의 계획에 따르면, 적자 감축은 일반적으로 경비가 삭감되는 틀 안에서 이루어져야한다. 예산 적자를 줄이기위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오바마 대통령은 하원 의원과 하원 의원, 존 보네르와 낸시 펠로시의 연설자와 소수당 지도자 인 해리 리드 (Harry Reed)와 미치치 맥코넬 (Mitch McConnell)에게이 문제에 대한 협상 대표를 지명했습니다. 협상 과정은 상원 의장 인 조세프 바이든 (Joseph Biden) 부통령이 주도하게됩니다. 그러나 이것은 순전히 조직적인 순간이며, 오바마 프로그램의 내용과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는 경제로 돌아 간다.

연설에서 오바마는 고소득 미국인에 대한 공화당의 세금 혜택 요구에 반대했다. 또한 미국 정부 수반은 공공 부채 자동 규제 메커니즘을 개발할 것을 제안했다. 우리는 복지 프로그램, 노인을위한 빈곤 및 의료 지원을 제외하고 예산 지출을 줄일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글쎄요, 여기서 그는 위의 두 단락에서 주어진 제 질문에 부분적으로 대답했습니다. 사회적 지출 (Obama는 방위 계획 및 기타 지출 항목에 대해 직접 언급 한 바 있음)을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감소되지만, 수익의 일부는 부유 한 사람들에게 이익을 줄임으로써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모든 것이 논리적입니다. 우리는 지금 정치적 구성 요소에 관해 말하지 않을 것이지만, 우리는 숫자에 대해서만 이야기 할 것입니다.

위기 이전에 미국의 가계 소비는 실제 가처분 소득에 의해 결정된 정상적인 능력을 연간 약 3 조 달러 초과했습니다. 이러한 차이는 두 가지 주요 상황, 즉 저축 감소와 부채 증가로 인한 것입니다. 위기 상황이 시작된 후, 미국 당국이 대규모 배출량을 시작하지 않으면, 수요 감소와 그에 따른 미국 GDP는 평형 상태에 도달하기 전에 매년 8-12 % 일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수요와 소득 사이.

수요 감소로 필연적으로 가계 수입이 감소하기 때문에 3-6에 도달 한 최대 55-60 %의 미국 GDP 하락분에 해당하는 $ 2007 조보다는 현재 2008 조보다 낮은 수요가 발생합니다. 오늘날 수요는 이미 감소하고 있지만 첫째, 1 %보다 느립니다 (2008 종료 이후 미국의 배출량은 GDP의 대략 1 %에 달하며 이는 물론 우연의 일치입니다. 대공황의 경기 후퇴시기의 지표), 둘째, 미국 연방 예산의 지출 (및 적자)의 증가에 의해 뒷받침된다.

기적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2008 가을 이후 미국 금융 시스템이 크게 악화되어 실제 부문에서 비용 인플레이션이 시작되어 오랫동안 지속될 수 없습니다. 연준이 통화 정책을 강화하기 시작하거나 2008 가을의 "장기간"하락이 돌아 오거나 돈세탁이 계속 될 것이지만 인플레이션이 계속 증가하고 이에 따라 실질 수요가 감소하게됩니다.

오바마는 물론 다른 나라의 언론에서 묘사되는 것과 같이 대담한 완두콩이 아니며, 무엇을해야할지, 그는 일반적으로 그의 연설에서 아주 적절하게 묘사했다. 유일한 문제는 동시에 그가 변화의 규모에 대해 말하지 않았으며 그가 제안한 조치가 국가의 위기 과정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물론 당연한) 알려주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이미 언급했듯이, 수요 감소는 연간 6 조 달러에 달할 것입니다. 미국 GDP가 $ 12 조 (공식적으로 $ 14 조)에서 최대 $ 5-6 조로 하락할 경우. 4 년 동안 $ 12 조, $ 350 billion, 연간 고통의 규모와 함께 ...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재미 있습니다.

따라서 그가 (그리고 전체 미국이) 직면해야 할 과정에 대해, 오바마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지만, 그들의 규모는 거의 없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그리고 아마도 그는 (이미 미국에 텍스트를 읽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이것을 말할 수 없으며 진정한 것을 할 수 없습니다. 어쨌든 기조 연설은 정치가들에게 한 말이다.
우리의 뉴스 채널

최신 뉴스와 오늘의 가장 중요한 이벤트를 구독하고 최신 상태로 유지하세요.

2 의견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로그인.
  1. 순무
    순무
    0
    4월 14 2011
    3 차 미국 혁명 ??
  2. 에스 칸델
    0
    4월 14 2011
    우리는 우리의 수단 안에서 살아야합니다.
    수단없이 사는 법-그들은 대표하지 않습니다 (글쎄, 아메리칸 드림이없는 미국인은 없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힘입니다! 우리 안에는 정신이 있습니다! (우리는 삶을 통해, 특히 지난 20 년 동안 먹습니다)

"Right Sector"(러시아에서 금지됨), "Ukrainian Insurgent Army"(UPA)(러시아에서 금지됨), ISIS(러시아에서 금지됨), "Jabhat Fatah al-Sham"(이전의 "Jabhat al-Nusra"(러시아에서 금지됨)) , 탈레반(러시아 금지), 알카에다(러시아 금지), 반부패재단(러시아 금지), 해군 본부(러시아 금지), 페이스북(러시아 금지), 인스타그램(러시아 금지), 메타 (러시아에서 금지), Misanthropic Division (러시아에서 금지), Azov (러시아에서 금지), 무슬림 형제단 (러시아에서 금지), Aum Shinrikyo (러시아에서 금지), AUE (러시아에서 금지), UNA-UNSO (금지) 러시아), 크림 타타르족의 Mejlis(러시아에서 금지됨), Legion "Freedom of Russia"(무장 조직, 러시아 연방에서 테러리스트로 인정되어 금지됨)

“비영리 단체, 미등록 공공 협회 또는 외국 대리인의 역할을 수행하는 개인” 및 외국 대리인의 기능을 수행하는 언론 매체: “Medusa”; "미국의 목소리"; "현실"; "현재 시간"; "라디오 자유"; 포노마레프; 사비츠카야; 마켈로프; 카말랴긴; Apakhonchich; 마카레비치; 멍청아; 고든; 즈다노프; 메드베데프; 페도로프; "올빼미"; "의사 동맹"; "RKK" "레바다 센터"; "기념물"; "목소리"; "사람과 법"; "비"; "미디어존"; "도이체 벨레"; QMS "백인 매듭"; "소식통"; "새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