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예프는 위대함에 대한 마지막 주장을 없앤다.

키예프는 위대함에 대한 마지막 주장을 없앤다.우크라이나 미사일 순양함은 우크라이나 자체를 기술적으로 여러 선진국에 놓은 마지막 신호였습니다. 이 야심 찬 프로젝트는 한때 Muscovy에 도전 할 "새로운 슬라브 제국"을 꿈꾸는 사람들의 열망에 빠졌습니다. 이 야망에 더 이상 돈이 없으며 순양함의 운명이 결정됩니다.


오래 참을 수있는 미사일 순양함“우크라이나”를 판매하려는 또 다른 시도는 조선 산업의 고뇌를 연상시키는 것입니다.

"깨진 조각"


XNUMX 월 초, 우크라이나 해군의 온라인 마우스 피스“Fleet of Ukraine”는 사령관 Sergey Gayduk 부통령과의 인터뷰를 발표하여 주무부의 운명에 대한 사역 계획을 공유했습니다. 해군 국가의 "장기 건설"-미사일 ​​순양함 "우크라이나". 이 군사 기술의 기적을 구축하는 데 소비에트 전문가들이 단 XNUMX 년이 걸렸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정치가들과 반세기 동안 니콜라 에프 조선소들은 공장 부두에서 노동의 결과가 어떻게 녹슬고 쇠약 해지는지를 관찰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엄청난 양의 예산 기금이 선박의 생성 및 후속 유지 보수에 소비되었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독창적이지 않기로 결정한 부총독 Gaiduk은이 여전히 떠 다니는“핸들없는 가방”을 판매 할 필요성에 대해 이미 언급 된 논문을 반복했다. 우크라이나 해군 사령관은“우크라이나 순양함은 국가와 분리되어있다”며“해군 군비 (및 항법 장비)의 80 %는 러시아 산이지만 우크라이나에서는 그 종류가 없다고 말하면서 그의 말을 설명했다. 생산. 또한, "우크라이나"가 완성 된 경우에도, 함대의 적절한 기능은이 등급의 선박의 활동을 배치 할 수 없습니다-여러 프리깃 또는 구축함의 호위 팀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크리미아를 잃은 후, 하이 덕 부서에는 필요한 기본 인프라가 없습니다.

실제로, 현재의 군사화 된 우크라이나조차도 포트 대공 미사일 시스템 (육상 기반 C-11의 해양 아날로그), 대함 미사일 시스템 Bazalt, 5 튜브 어뢰 튜브, 500가 장착 된 300 130 톤 변위의이 "파손 된 조각"에 비해 너무 강하다 주 구경 및 기타 "치명적인 힘"의 밀리미터 포병 시스템. 소비에트 시대에 순양함이 만들어 졌던 작업이없고 노후화로 인해 러시아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결국 프로젝트는 수년간 30를 넘었습니다). 현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관계에서는 그러한 거래가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불운 순양함


우크라이나 미사일 순양함은 Atlant 1164 프로젝트에서 모스크바 해군 (Black Sea Fleet), Varyag (Pacific Fleet) 및 Dmitry Ustinov (Northern Fleet) 순양함 중 가장 친한 친구로 밝혀졌습니다 적 항공 모함 구조물과 싸우고, 해안 표적을 공격하고, 선박 구조물을 공중 방어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처음부터, 그것은 잘못 식별되었습니다 : Nikolaev의 1984 연도에 명명 된 조선 공장에서 내려졌습니다. 코믹스의 61는“Komsomolets”(4 월 278의 노르웨이 해에서 익사 한 K-1989 핵 잠수함의 이름을 따서 명 명함)로서 2 년 후 슬립 웨이에서 직접“Fleet Admiral Lobov”라는 이름을 받았습니다. 흥미롭게도 같은 1982 연도에 같은 유형의 함대 로보 프 순양함 제독 (노선 함대의 오랜 사령관 (건축 후 배가 들어옴))은 이미 같은 공장에서 발사되었습니다. 그러나 드미트리 우스 티 노프 (Dmitry Ustinov) 국방부 장관이 사망 한 후, 정치국은 다른 사람들을 희생시키면서 자신의 기억을 불멸시켰다. 단순히“함대 로보 프 제독”을“Dmitry Ustinov”로 이름을 바꿨다. Lobov라는 이름은 1164 프로젝트의 다음 배를 "운반"하도록 명령되었습니다.

1993에서 흑해 함대가 분할 된 후, 새로운“Fleet Admiral Lobov”는 우크라이나의 재산이되었습니다. 아직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건설에 75 백만 달러를 투자 한 상태에서 600 %의 준비율을 보임), 그는 자신을 해군의 무적 플래그십으로 본 최초의 사람들 중에서 거대증을 깨 웁니다. 러시아 측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는 것을 거부 한 이후, "우크라이나"라고 불리는이 선박의 이름이 다시 바뀌었고, 그 후 10 년이 지나면 그 이야기를 실현시키려는 시도가 실패 할 것입니다.

1998까지의 야심 찬 계획에도 불구하고이 프로젝트는 자금 부족으로 "동결"상태입니다. 그런 다음 대통령 선거 직전에 레오 니드 쿠 흐마 (Leonid Kuchma) 대통령은 완성을 재개하여 준비 수준을 95 %로 높입니다. 그의 존재하에, 우크라이나 해군의 깃발이 배 위에 올려졌고 첫 번째 승무원은 선상을 계속 보았습니다 (이후 몇 년 동안 여러 번 해산되어 유인됩니다). 그날 이후, 우크라이나 정치 헤비급 선수들이“우크라이나”를 방문하는 좋은 예식이되었으며, 방문하는 동안 곧 전투 시스템에 진입 할 것을 약속했다. 그러나 순양함의 불행한 업장은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모든 총리 또는 국방 장관은 그의 갑판에 도착한 후 신속하게 사임했습니다.

예산 살인자

2 천만 마리의 해상 지배가 시작될 무렵, 우크라이나 국적 선장은 그들의 머리를 뿌 stopped 게하지 않았다. 전 세계에서 자신의 위치를 ​​냉정하게 평가하면서, 키예프는 그것을 감당할 수 없었을뿐만 아니라 그 내용물에 그러한 장난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했습니다. “1164 프로젝트의“졸업생”이었던“항공 모함 살인범”은 우크라이나 국가가 방위 요구에 쓸 준비가되어있는 예산 부스러기의 전투기로 바뀌 었습니다.

국방부 관리들은 재량에 따라 "살인자"에게 할당 된 기금을 처분하려고 노력했다. 공장은 감독을 위해 여유롭게 돈을 지불했다. 즉, 기본 생명 유지 시스템-엔진, 전자, 난방 유지. 해군 승무원은 또한 용골 아래 7 피트를 경험 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상당히 최적화되었습니다. 508 스태프 테이블에 배치 된 유닛 대신, 인원을 7 명으로 줄였으며, 주요 임무는 객체를 약탈자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었습니다.

그런 다음 우크라이나 총리 아나톨리 키 나크 (Anatoly Kinakh) 내각의 차장 (니콜라 예 베트 자신과 소비에트 과거-조선소)은 처음으로 유망하지 않은 "장기 건설"의 폐기 가능성에 대한 욕설을 표명했다. 처음에“Overton 's windows”의 정신에서이 아이디어는“우리는 그런 것들을 절대로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의미로 발언되었습니다. 그러나 곧 니콜라 에프에 도착하여 선박의 상태를 평가 한 다음 미션위원회는 더 이상 범주 적이 지 않았다. 더욱이, 미 대사관 대표들의 감시하에 독특한 군사 장비를 절단 한 경험은 "유틸 러"에 의해 균일하게 입수되어서는 안된다 역사 전략 폭격기 Tu-160의 파괴).

모든 계산을 마친 후에도 그들은 여전히 ​​"파기"로 아이디어를 포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 당시 세계 공동체는 이미 우크라이나의 자발적 무장 해제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지 않았으며, 순양함 자체를 자르는 비용은 스크랩 판매의 예상 수익보다 1.5 배 높았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유일하게 수용 가능한 옵션은 기회의 지평-판매에 있습니다.

전략적 스크랩


다가오는 프랑스 Mistrals와의 협상에 의해 진행된 아나톨리 세르 듀 코프 러시아 국방 장관은 카운터 제안으로 응답했다.

우크라이나의“유효한 관리자”도 독특한 전함을 밀 수 있었기 때문에 판매 옵션이 더욱 매력적으로 보였습니다. 6 월 아침에 2000의 아침에 흑해 조선소 항구에서 같은 Nikolaev에서 모두 20는 2 년 전에 중국 근해 회사 인 Chong Lot Travel Agency Ltd에서 3 백만 달러에 사들인 무거운 항공 모함 Varyag (마카오 항구로) 5의 아침에 플로팅 카지노의 기반으로 스크랩 가격으로 XNUMX – XNUMX 10 억 달러의 주문 비용으로 정확하게 무게를 기준으로합니다. 중국에서는 "카지노"가 파업 무기에서 풀려 났으며, 그 후 3 년 전에는 중국 최초의 중국 항공 모함 인 "랴오닝 (Liaoning)"으로 중화 인민 해방군 해군에 엄숙히 수용되었다.
체인 메일 (이라크에 배송 된 것으로 추정되는 모바일 레이더 스테이션) 스캔들과 언론인 공가 제 (Gongadze)의 살해 사건 이후 쿠크 마 (Kuchma)는 우크라이나에 러시아를 러시아에 팔아서 비슷한 방식으로 팔 수 있었다. 그건 그렇고, 그들은 우크라이나 언론이 그들과의 거래 가능성에 대해 정기적으로 글을 썼기 때문에 중국과 인도가 이것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미국에서 2 년 이상 압력을 받고있는 동일한 "Varangian"터키는 보 스포 루스를 통과하지 못했다. "프로세스가 시작되었습니다"중국이 조종사와 함께 미국 정찰기 EP-3 Navy를 미국으로 반환 한 후에 만 ​​시작되었습니다.

또한, 동일한 대함 함 "Basalt"의 범위는 550km이며 국제 규정에 따라 300km 이상으로 비행하는 미사일의 수출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는 단순히 연합이 붕괴되기 전에 미사일을 우크라이나로 인도 할 시간이 없었고, 지정 학적 변화의 결과로 발생한 경쟁 때문에이를 시작하지 않았다. 그러나 단거리가 짧은 미사일을 배치하면 잠재 고객의 순양함 비용이 크게 절감되었습니다.

2000 중반에 중국은 이미 Varyag를 재건하는 데 긴밀히 관여하여 러시아에서 키예프와 민스크 중순양함 순양함을 구입했으며 (나중에 엔터테인먼트 센터로 재개발) 인도는 자체 Vikramaditya 항공 모함을 인수했습니다. 같은 러시아 TAKR "소련의 Gorshkov 함대 제독." 이것은 공장 부두에서 노화되고있는“항공 모함 살인자”의 상업적 매력을 더해주지 않았다.

미국의 빅토르 유쉬 첸코 (Viktor Yushchenko)가 "오렌지 혁명"의 여파로 우크라이나의 대통령이 된 후, 러시아-우크라이나 형식의 협상도 관련성을 상실했다. 이미 2005 9 월에 당시 국방 장관 인 Sergey Ivanov (현재 러시아 연방 행정 책임자)와 Anatoly Gritsenko는 순양함 완공이 부적합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이 군함은 두 국가의 군대를 위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근은 이모가 아니며, 7 월에 티모 sh 코 정부의 유리 예 카누 로프 전 국방 장관과 국방 장관 2008는 미완성 미사일 순양함 우크라이나를 러시아에 팔겠다고 발표했다. 예 카누 로프는 구매자에게 특히 매력적인 주장으로 세 바스 토폴에 기반을 둔 선박이있을 가능성을 암시했습니다.“그렇습니다. 계약의 일부인 경우에는 그렇습니다. 그러나 사실 조금이라도 상상할 수 있다면이 순양함은 바다에서 작동해야합니다. 그는 그런 차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시작 가격


그러나 그루지야 측이 항공 방어 시스템의 승무원들과 함께 우크라이나에서 이송 된 Buk 미사일 발사기를 사용한 그루지야 남부 오세티아에 대한 그루지야 공격 이후, 양측은 순양함 협상의 모든 진전을 잊어 버리는 것을 선호했다. 이 주제로의 귀환은 4 월 2010에서 새로운 우크라이나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 (Viktor Yanukovych)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Dmitry Medvedev) 러시아 대통령 사이에 Kharkov 협정에 서명 한 후“해동”의 짧은시기에 일어났다. 그 후 군사 기술 협력에 관한 러시아 국가 두마 분과위원회 의장 미하일 네나 코프 (Mikhail Nenashev)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해군에 수용 될 수 있다고 언론에 밝혔다. 러시아 부국장은“우리는이 함선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 우크라이나에 러시아 흑해 함대 배치 연장 계약이 순양함 구매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에 도달 할 수있는 길을 열었다 고 강조했다.
한 달 후, 우크라이나 미하일 국방 장관은 Verkhovna Rada 회의에서 건설이 완료된 후 우크라이나 미사일 순양함을 러시아로 이송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해 7 월, 우크라이나 의회는 함대 로보 프의 미사일 순양함 제독에게“우크라이나”라는 이름을 부여하라는 자체의 법령을 무효화했다.

그런 다음 일반적인 우크라이나 휘파람은 이전에 합의 된 조건의 개정으로 시작되었습니다. 90의 시작에 국방 장관으로서 우크라이나를 우크라이나 해군의 주력 국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한 알렉산더 쿠즈 묵 (Alexander Kuzmuk) 지역 당 대변인은 우크라이나를 해군의 주력으로 삼겠다고 맹세하며 갑작스러운 식욕을 입증했습니다. 그리고 소련 의이 클래스 (항공기 운반 순양함)의 선박은 Nikolaev에만 지어졌으며 그러한 조선소는 없습니다. 이것이 실제로 우리에게 전망을 열어주지 않습니까? 이제 크루저 "우크라이나"의 문제점을 다르게 살펴볼 수 있습니다.

"크루저의 문제"우크라이나에 대한 다른 관점은 우크라이나 인들이 거의 4,7 10 억 달러로 추정 한 것으로 2008의 Yekhanurov가 선언 한 작은 10 억 달러에 대해 러시아 측은 오버 오버 제안을 불렀습니다. 1 년 후, 프랑스의 끔찍한 거래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던 러시아의 아나톨리 세르 듀 코프 국방 장관은 쿠즈 무크의 주장에 대응했다.

운명을 속일 수 없어


그리고 이제 2015 9 월에 경제 문제에 비추어 Sergey Gaiduk 부통령은 일반적인 조치를 취했습니다. 그는 합법적으로 이름이없는 순양함으로 5 년간 판매를 발표했습니다. 전임자와는 달리, 그는 장거리 비행 중에도 키예프 판매자의 환상이 잠재 구매자를 놀라게 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서 적어도 원하는 이익의 수를 말하지 않습니다.

Haiduk은 매각시받은 자금 개발의 주요 경쟁자로서 키예프 조선소를 "Leninsky Forge"라고 부르며 판매 대상이 생산 된 기업은 결코 아닙니다. 동기는 존경을 불러 일으킨다. 첫째, 레닌 포지 (Lenin Forge)는 공식적으로 국가 전체에서 자신의 사업을 공식적으로 파기 한 사람 (그리고 그가 아닌 경우에는 거래로부터의 수익금을 공정하게 처분 할 수있는) 우크라이나 대통령 인 Petro Poroshenko에 속합니다. 둘째, 61 Communard Plant (그리스 왕자 Grigory Potemkin-Tavrichesky가 1787에 배치하고 Nikolaev 자신의 기초를 마련한 최초의 도시 조선소 "Nikolaev Admiralty")는 전설적인 전함 "Potemkin"의 요람이되었습니다. 대형 잠수함 함정과 미사일 순양함 대신 ATO 군인을위한 난로 난로 대신에 비참한 시야. 그는 Poroshenko의“Forge”와 어디에서 경쟁 할 수 있습니까?

그러나 25 세기 후“Kommunarovtsy”(이전의“해군”)에 의해 차르와 함께 건설 된 흑해 조선소는“Potemkin”(주 증기 기관, 보일러 및 포병 탑의 설치)과 세계 최초의 수중 광산 층의 생성에 참여했습니다. 게. " 연합군 하에서 세베로드 빈 스크 즈 베즈 밀샤 (Severodvinsk Zvezdochka)와 함께 그는 소비에트 해군의 요구에 가장 큰 선박 공급 업체였습니다. 그 제품 중에는 소련 해군 함대, 소련 Kuznetsov 함대의 함대 제독 (이전 TAKR Kiev, Minsk, Novorossiysk, Gorshkov 제독 및 Varyag)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미국 니미츠와 동등한 조건으로 경쟁 할 수 있었던 최초의 소련 핵 항공 모함 울 리아 노프 스크 (Ulyanovsk)와 작년에 크리미아에서 NITKA 훈련 단지가 조종사를 위해 재건되었습니다. 갑판 항공 항공 모함 갑판에 이륙 및 착륙 기술.
오늘날 ChSZ의 거대한 생산 시설은 잘 짜여진 인프라로 인해 공장 항구가 선호하는 곡물 거래자들에 의해 조각난 것입니다. 그러나 스크랩 판매자는 기업을 선호하지 않습니다. 자율 모드에서 5 년 동안 최대 용량으로 작동 할 수있게 해주는 전략적 금속 매장량은 90가 시작될 때 초기에 수출되었으며 수치 제어 기계와 함께 터키 구매자는 절단 된 외관으로 인해 당황했습니다.

그래서 한 번 그녀의 이름을 썼던 순양함의 다음 판매를 시작한 제독 부통령 Gaiduk의 가벼운 손으로 우크라이나는 성 가시고 부담스러운 자산 유지 보수 비용뿐만 아니라 기술적 의미에서 그녀를 여러 가지로 발전시킨 마지막 징후를 제거해야합니다 상태. 그녀는 인구의 사회적 기준이 교육 수준, 지적 능력 및 시민의 성취 수준이 아니라 클럽의 규모와 응용 프로그램의 물리적 능력에 의해 규제되는 영토 범주로 내려 가야합니다. 결국, "계몽 된 계급"에 의해 존중 된 코엘류가 모든 국가가 고유 한 운명을 가질 가치가 있다고 썼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68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Michael177 16 9 월 2015 05 : 45 새로운
    • 35
    • 0
    + 35
    Продажная "Украина". Ну очень символично))
    1. VseDoFeNi 16 9 월 2015 06 : 20 새로운
      • 17
      • 0
      + 17
      Скорее, "Украина" на продажу.
      1. Olegovi4 16 9 월 2015 16 : 51 새로운
        • 1
        • 0
        +1
        제품 견적 : VseDoFeNi
        Украина" на продажу.

        уже привычное дело
    2.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3. 체셔 16 9 월 2015 06 : 44 새로운
      • 17
      • 0
      + 17
      А крейсер правильно назвали, он своим существованием отлично иллюстрирует судьбу государства украина. Ну не ту страну назвали Гондурасом, что тут поделать. 의뢰
      1. 에고 카 16 9 월 2015 08 : 00 새로운
        • 8
        • 0
        +8
        ....несомненно страна дураков существует.... 웃음
        1. marlin1203 16 9 월 2015 08 : 10 새로운
          • 8
          • 0
          +8
          Не продали нам, не использовали сами. Прям как с яблоками "что смогу сьем, остальное понадкусаю" 웃음
      2. 윅스 16 9 월 2015 12 : 47 새로운
        • 1
        • 0
        +1
        Корабли как и люди, у каждого своя судьба...
      3. Pilat2009 18 9 월 2015 18 : 28 새로운
        • 1
        • 0
        +1
        제품 견적 : Cheshire
        А крейсер правильно назвали, он своим существованием отлично иллюстрирует судьбу государства украина

        В свое время Гитлер приказал переименовать "Дейчланд",так как боялся что "Германию" потопят.А хохлы не стесняются продать "Украину"
    4. 16 9 월 2015 10 : 25 새로운
      • 5
      • 0
      +5
      Сегодня с одного нехорошего e-mail (украинского) на почту нашего ВУЗА началась странная рассылка (текст ниже) кто что скажет для чего? зачем и какого фига или еще может куда тоже было:
      =================== Начало текста вставки=============================
      Вызывает большое удивление тот факт, что Вы, как ученый, т. е. человек, который должен уметь не только получать, но и анализировать информацию из разных источников, целиком доверились своему телевизору. Ладно, простому российскому обывателю, привыкшему слепо верить телевидению (даже самому нелепому бреду о кровожадных фашисто-бендеровцах как всему населению Украины) можно с голубых экранов вложить в мозг все, что угодно.
      Но Вы же ученый, и хотя бы ставили под сомнение часть того, что слышите. И для чего нас с вами кто-то вдруг упорно делает (да уже практически сделал) врагами?!
      Доводим до Вашего сведения, что мирное население Украины убивает вся нечисть, которая стеклась из России под видом борцов за русский мир и в защиту "ущемленного" русскоязычного населения Украины. ИСТИННАЯ правда, которую вы не хотите слышать, в том, что российские военные совместно с отребьем из криминала искусственно создают картинку для того же российского телевидения (например, обстрел мирного села с позиции между подразделениями украинской армии и стадом отморозков (которые ваше телевидение героически называет ополченцами).
      А потом везете для захоронения в Россию "по тихому" грузом 200 российских ребят, военнослужащих, обманутых "добровольцев". НО ЧАЩЕ "втихую" сжигаете их в мобильных крематориях или прикапываете в украинской земле.
      Здесь, в Украине, руководителем вашего государства лично реализуется технология, которая прекрасно впервые была описана Марио Пьюзо в "Крестном отце" (рекомендуем внимательно перечитать, чтобы осознать "классику" провокации: я создам вам немыслимую проблему и потом сам ее решу). Как бы это оскорбительно для вас не звучало, но таков менталитет любимого вами руководителя вашего государства (а по факту бандита с мозгами гопника).
      НЕ ЛЕЗЬТЕ в НАШУ страну, не везите "гумконвой", полный оружия, топлива для бронетехники и т.п. Просто пройдет совсем немного времени, россияне будут искренне удивляться: "Неужели, нас же, оказывается, обманывали, мы же не знали, что происходит на самом деле" и т.п. Достаточно бегло глянуть на всю Советскую историю - что происходило с отношением к "вождям" нации?
      Конечно все, что написано здесь, сейчас вы воспринимаете как чушь. Мы и не сомневаемся в этом (при том уровне "промывания мозгов" россиянам российским ТВ и средствами массовой информации было бы наивным надеяться на то, что это письмо перевернет ваше отношение ко всему происходящему). Но хотя бы задумайтесь!
      И, напоследок, как ученый (т.е. человек, который знает, что "критерий истины - практика") приезжайте в Украину в гости, к нам в редакцию. Мы Вас с радостью встретим, покажем, как прекрасна и гостеприимна страна Украина! Мы все здесь спокойно говорим и общаемся на русском языке, и для нас неважна национальность!

      С уважением, весь коллектив редакции
      =============================== Конец текста вставки ==========================
      вся пунктуация и стилистика оригинала ПОЛНОСТЬЮ сохранены.
      Я что-то офигела от такой наглости!!!!!!!!!!!!!!!!!!!
      Если кому e-mail этих нехороших людей нужен будет, пишите в личку перешлю )))))
      1. 코토 보프 16 9 월 2015 12 : 20 새로운
        • 3
        • 0
        +3
        Конечно все, что написано здесь, сейчас вы воспринимаете как чушь,,
        вот так и воспринимайте.не лень,ответьте,но лучше это ..... игнорировать.
      2. 스키프드 16 9 월 2015 12 : 22 새로운
        • 12
        • 0
        + 12
        그게 .....

        1.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2. VseDoFeNi 16 9 월 2015 13 : 46 새로운
          • 2
          • 0
          +2
          제품 견적 : skifd
          그게 .....

          А тут говорят ,что в России народ обнищал. Думаю, что это ни разу не олигархи пишут.
      3. 윅스 16 9 월 2015 12 : 51 새로운
        • 5
        • 0
        +5
        인용구 : 나는있다.
        Сегодня с одного нехорошего e-mail (украинского) на почту нашего ВУЗА началась странная рассылка (

        Сумасшедшие есть везде, а на Украине их сейчас ещё и не лечат, а наоборот культивируют.
      4. varov14 16 9 월 2015 19 : 01 새로운
        • 5
        • 0
        +5
        Ну вот и вброс в военное обозрение, так ненавязчиво, но все прочитают.
        1. 바사 레프 18 9 월 2015 17 : 35 새로운
          • 0
          • 0
          0
          А меж тем и над русским флотом следует подумать. Корабли стареют технически, а морально большинство уже устарело. России нужен новый линкорный флот, потому что на равных тягаться с носцем может лишь линкор.
      5. ty60 18 9 월 2015 21 : 12 새로운
        • 0
        • 0
        0
        Бывал на Житомирщине.И не только там.Фигею от вашей наглости.Вкупе с глупостью.Растите молча свой укроп.В гости в Россию не приглашаю.Хватает беженцев из ваших мест обетованных.
  2. 바라쿠다 16 9 월 2015 05 : 55 새로운
    • 29
    • 0
    + 29
    Грустно все это. Сколько трудов и мыслей потрачено. 슬픈 Рожденный в СССР.
    1. afdjhbn67 16 9 월 2015 06 : 52 새로운
      • 4
      • 0
      +4
      Совершенно правильный ход , зачем достраивать крейсер вчерашнего дня? раз, под какую стратегию он заточен? два, денег нет три , совершенно рациональный поступок.. Мы в свое время тоже на избавлялись от "величия" так , что х.охлы дети сущие перед нами..
      1. 루크 16 9 월 2015 11 : 47 새로운
        • 5
        • 0
        +5
        Ну как наши некоторые флотоводцы и чиновники "избавлялись" от "ненужного" со всем вооружением и секретным оборудованием - до сих пор волосы встают дыбом...
    2. 해적 16 9 월 2015 09 : 37 새로운
      • 4
      • 0
      +4
      제품 견적 : 바라쿠다
      Грустно все это. Сколько трудов и мыслей потрачено. sad Рожденный в СССР.

      의뢰 Как корабль назовешь - так он и поплывет. Как и куда плывет Украина мы прекрасно видим, крейсер только подтверждает пословицу.
  3. VseDoFeNi 16 9 월 2015 05 : 57 새로운
    • 5
    • 0
    +5
    А ведь именно в Николаеве построили "Адмирала Кузнецова". Эх, такую страну расчленили...
    1. RBLip 16 9 월 2015 08 : 06 새로운
      • 28
      • 0
      + 28
      제품 견적 : VseDoFeNi
      Эх, такую страну расчленили...
      1. 선장 16 9 월 2015 08 : 38 새로운
        • 1
        • 0
        +1
        사진에는 ​​두 명의 진정한 레닌 주의자가 있습니다. 한 번에 나는 Pravda 신문을 읽고 거기에 관해서 썼습니다. CPSU의 상속인 인 CPSU (b)와 그 레닌주의 국가 정책에 영광. Tov. 고르바쵸프, 셰바르 드 나제, 야코블레프, 크라브 츄크, 옐친 등 CPSU의 다른 지도자들은 자신의 정당을 파괴하고 "국가의 죄수"를 파괴하기 위해 많은 일을했다. 그들 모두는 레닌 옆에있는 무덤에 배치되어야합니다.
      2. 이 트리쉬 16 9 월 2015 10 : 02 새로운
        • 1
        • 0
        +1
        Так они же все пьяные...
        1. fox21h 16 9 월 2015 13 : 25 새로운
          • 0
          • 0
          0
          제품 견적 : ytrish
          Так они же все пьяные...

          Вотож же ж 웃음
  4. 알렉산더 3 16 9 월 2015 06 : 04 새로운
    • 2
    • 0
    +2
    Можно еще проще сказать правительство Украины продали свое государство с аналогичным названием.Будет теперь другое название.
  5. svp67 16 9 월 2015 06 : 05 새로운
    • 2
    • 0
    +2
    이상한 다음 구절 들리네.
    미사일 순양함 "우크라이나"는 기술적으로 진보 된 최첨단 국가에 우크라이나를 심어 놓은 마지막 신호였다.
    и
    ... 우주선의 80 % (항법 장비뿐만 아니라)는 러시아 출신이지만 우크라이나에서는 그 어떤 것도 생산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사용하여 그의 말을 설명했다.

    이것은 결합하는 방법입니까?
  6. ImPerts 16 9 월 2015 06 : 06 새로운
    • 19
    • 0
    + 19
    미안 미안 ...
    Но скАчки и скачкИ до добра не доводят(((
  7. Kos_kalinki9 16 9 월 2015 06 : 07 새로운
    • 6
    • 0
    +6
    Крейсер "Украина". Символично.
    Как корабль назовешь, так он и поплывет".
  8. Meriem1 16 9 월 2015 06 : 11 새로운
    • 4
    • 0
    +4
    Надо было продавать. Теперь это старьё нужно только странам третьего мира. Про амбиции Николаевской верфи! В Керчи огромный завод. Там тесть главным метрологом в свою бытность работал. Керченский "Зпалив" шлёпал фрегаты, как консервные банки. Так что пусть умоются и тихо поплачат в уголку.Всё пропало. Укроп пожёвывать, не мешки таскать!
  9. 볼카 16 9 월 2015 06 : 14 새로운
    • 2
    • 0
    +2
    история этого корабля, это история в миниатюре всей современной украины...
  10. 안드레아 16 9 월 2015 06 : 15 새로운
    • 3
    • 0
    +3
    Хочешь разорить страну-подари ей крейсер. 미소
    Кому "Украину",по дешёвке!Почти даром!
    Кому "Украину"!
    Кому "Украину"!
    1. Kos_kalinki9 16 9 월 2015 06 : 17 새로운
      • 7
      • 0
      +7
      제품 견적 : Andrea
      Хочешь разорить страну-подари ей крейсер. 미소
      Кому "Украину",по дешёвке!Почти даром!
      Кому "Украину"!
      Кому "Украину"!

      добавлю-
      Кому Мистрали, кому Мистрали?
  11. 아워 사 16 9 월 2015 06 : 25 새로운
    • 1
    • 0
    +1
    Украина, ведет себя, как "собака на сене" : сам не съем и другим не дам... Этот некогда красавец, теперь похож на тухлое яйцо, на вид монументален а по сути непригоден к употреблению... "Всё в лом" -слоган для современной украины.. а когда ломать будет нечего, чем они заниматься то будут, ведь для того чтобы ломать надо сначала построить... а они за 25 лет строить так ничего и не научились...
    1. 안드레아 16 9 월 2015 06 : 41 새로운
      • 3
      • 0
      +3
      제품 견적 : awersa
      Украина, ведет себя, как "собака на сене" : сам не съем и другим не дам..
      Не не собака-чистейший хохол.
      Что не съем-то по надкусываю.Вот надкусили и зубы сломали. 웃음
      Там еще много чего,что хапнули,а проглотить не смогли.
      Смешно,если бы не было так грустно.И ведь ничему не учатся,хватают всё-нужно,не нужно.
      Вот и в Европу рвутся,не понимая,что Европе украинцы не нужны,нужна собственно территория и рынок.
  12. mamont5 16 9 월 2015 06 : 29 새로운
    • 1
    • 0
    +1
    제품 견적 : svp67
    이상한 다음 구절 들리네.
    미사일 순양함 "우크라이나"는 기술적으로 진보 된 최첨단 국가에 우크라이나를 심어 놓은 마지막 신호였다.
    и
    ... 우주선의 80 % (항법 장비뿐만 아니라)는 러시아 출신이지만 우크라이나에서는 그 어떤 것도 생산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사용하여 그의 말을 설명했다.

    이것은 결합하는 방법입니까?

    그리고뿐만 아니라 키예프 군타의 지도자들의 모든 진술. 당신이 찾지 못할 말의 논리.
  13. atk44849 16 9 월 2015 06 : 30 새로운
    • 1
    • 0
    +1
    Страна ! которая имеет свой флот , - это уже Страна !!! . именно свой.!, а военный так и подавно .Господа Украицы ., - Вы реально ! , - угробили свою страну... -?
  14. 키 피치 16 9 월 2015 06 : 31 새로운
    • 2
    • 0
    +2
    <Примечательно, что в качестве основного претендента на освоение средств, полученных в случае продажи, Гайдук называет киевский судостроительный завод «Ленинская кузница», а отнюдь не то предприятие, где был произведен на свет предмет продажи. Мотивы внушают уважение. Во-первых, «Ленинская кузница» принадлежит Петру Порошенко – официально и на всю страну отрекшемуся от собственного бизнеса президенту Украины (кому, как не ему. беспристрастно распоряжаться вырученными от сделки средствами). А во-вторых, Завод имени 61 коммунара (первая городская верфь «Николаевское адмиралтейство», заложенная в 1787 году светлейшим князем Григорием Потемкиным-Таврическим и положившая начало самому Николаеву), ставший когда-то колыбелью для легендарного броненосца «Потемкин», на сегодня представляет собой жалкое зрелище, выпуская вместо больших противолодочных кораблей и ракетных крейсеров печки-буржуйки для воинов АТО. Куда ему тягаться с порошенковской «Кузней».>

    И сразу становится понятно кому уйдут денежки от продажи "Украины" Прошу прощения за каламбур. hi
  15. IGMIT 16 9 월 2015 06 : 37 새로운
    • 2
    • 0
    +2
    Да жаль труд тысяч корабелов, а так все к тому и шло.
  16. askort154 16 9 월 2015 06 : 49 새로운
    • 6
    • 0
    +6
    Судьба крейсера "Украина", зеркальное отражение судьбы "государства" Украина.
    На сегодня флот Украины - в строю 6 кораблей:
    - флагман флота, фрегат "Гетман Сагайдачный"(бывший советский пограничный сторожевик "Киров"),
    - средний десантный корабль "Кировоград" (1970г.),
    - корвет "Винница" ( около 40 лет),
    - 2 катера: артиллерийский"Скадовск" и ракетный "Прилуки",
    - рейдовый тральщик "Геническ",
    - корабль управления "Донбасс".
  17. 트레 프 72019 16 9 월 2015 06 : 53 새로운
    • 22
    • 0
    + 22
    У них всё, уже другой "крейсер"
  18. 10 종 경기 16 9 월 2015 07 : 03 새로운
    • 0
    • 0
    0
    "...не позволила бы ни украинская гордость..."
    Увы! Чего нет, того нет, абсолютно взаимоисключающие понятия...Жлобства,жадности и полного отсутствия стыда - по "заглаза", а вот гордости -НОЛЬ!!!
  19. 기자 16 9 월 2015 07 : 15 새로운
    • 17
    • 0
    + 17
    ну так примерно и выглядит "гидность" (слово то такое... дурное) hi на Окраине... Эх.. всю страну продали...
    1. 볼 자닌 16 9 월 2015 09 : 16 새로운
      • 0
      • 0
      0
      Вот он заразу жидосвидомитости на окраину и занёс!
    2. Naum 16 9 월 2015 10 : 52 새로운
      • 2
      • 0
      +2
      Он ТАМ давно пришвартовался. Намертво!..
  20. 대단히 16 9 월 2015 07 : 31 새로운
    • 3
    • 0
    +3
    Да всё нормально. Зачем им крейсер. Не идёт корове черкесское седло no
  21. duschman80-81 16 9 월 2015 07 : 40 새로운
    • 4
    • 0
    +4
    Папуасам флот не нужен... Слава Украине 사람
  22. 찌르는 것 16 9 월 2015 07 : 49 새로운
    • 2
    • 0
    +2
    Крейсер построить - не ишака купить. Нежна кооперация сотен предприятий различного профиля, которых на Украине нет. Так кто же съел украинское сало?
  23. sl22277 16 9 월 2015 08 : 04 새로운
    • 0
    • 0
    0
    Украинскому правительству воровать и продавать не привыкать.Страну продали и продолжают продавать,а что для них крейсер ? Так пустяки.. Но в этой ситуации думаю правильнее избавится от этого чуда кораблестроения.Не надо его достраивать,да и не на что..А главное Черное море будет чище от хохлов.
  24. 이블 리온 16 9 월 2015 08 : 23 새로운
    • 0
    • 0
    0
    순양함을 어떻게 부르니?
  25. Alf
    Alf 16 9 월 2015 08 : 25 새로운
    • 0
    • 0
    0
    А с чем же доблестные укровояки собираются отбивать Крым ?
  26. 니 로브 스키 16 9 월 2015 08 : 41 새로운
    • 3
    • 0
    +3
    Поразительные успехи за 1,5 года. Перемога за перемогой...
  27. akudr48 16 9 월 2015 09 : 27 새로운
    • 2
    • 0
    +2
    В детстве была шутка о подводной лодке в степях Украины, которая вызывала детский смех.

    Сейчас эта шутка становится предметом если так можно выразиться, государственной заботы хунты о своем военно-морском флоте.

    Но дело закончится, как всегда, шуткой, с соответствующим распилом и откатом сумм.

    Вспоминается технология кораблестроения древних у.к.р.о.в., которые на однодревках (моноксилах) переплывали выкопанное ими Черное море по маршруту на Стамбул, быв. Царьград.
    Иногда, для работы в режиме подводных сил, у.к.р.ы. ныряли в море и дышали долго через камышовую тростинку, пробираясь незаметно в гавань врага.

    Уничтожив советское судостроение и запродав оставшиеся корабли, технологический уровень кораблестроения и качество управления морскими заказами собственно у.к.р.о.в. вернулся на древний, героический, моноксильно - камышовый уровень. Но без ей.
  28. 자우 베크 16 9 월 2015 09 : 27 새로운
    • 0
    • 0
    0
    На иголки пустят, наверное для шпионов там ничего ценного нету уже.
  29. 선반 16 9 월 2015 09 : 36 새로운
    • 2
    • 0
    +2
    Мазанки и загоны для скота - вот их строительство - какие там крейсера?
  30. ando_bor 16 9 월 2015 10 : 01 새로운
    • 9
    • 0
    +9
    Крейсер невезения в Украине есть
    Весь покрытый ржавчиной, абсолютно весь
    Много лет скакучие люди-дикари
    Пилят "Украину" снаружи и внутри.
  31. dm- 블라디미르 16 9 월 2015 10 : 05 새로운
    • 1
    • 0
    +1
    Страны третьего мира не купят - слишком дорого восстанавливать, да и крейсер далеко не каждой стране нужен. Россия свою позицию озвучила давно - возьмёт лишь даром, да и Украина России его теперь не продаст. Остаётся лишь по цене металла на пляжи Аланга, но туда его транспортировать стоит больше, чем за него выручат. Так что благополучно утонет у стенки.
  32. PROXOR 16 9 월 2015 10 : 22 새로운
    • 4
    • 0
    +4
    Выкупить через левые конторы, модернизировать, оставить название Украина и пусть работает в Паре с Москвой на Черноморском)))) ТРОЛЛИНГ БУДЕТ НА ГОСУДАРСТВЕННОМ УРОВНЕ!!!!!
  33. AdekvatNICK 16 9 월 2015 10 : 44 새로운
    • 2
    • 0
    +2
    фото крейсера
  34. Naum 16 9 월 2015 10 : 46 새로운
    • 1
    • 0
    +1
    제품 견적 : 해적
    куда плывет Украина

    ...туда же, куда и одноимённый крейсер - на разделку!...
  35. sisa29 16 9 월 2015 11 : 11 새로운
    • 0
    • 0
    0
    Жаль что раньше не купили , сейчас бы не лишний был, ну да ладно переживем
  36. 23424636 16 9 월 2015 11 : 16 새로운
    • 6
    • 0
    +6
    жадность хохлов и тупость мебельщика Сердюкова не позволила труду тысяч рабочих-судостроителей получить достойный финал. Вообще за развал 2-х Николаевский заводов следует начать уголовное преследование лиц ,виновных в их уничтожении на радость НАТО.
  37. 끌기 33 16 9 월 2015 14 : 23 새로운
    • 1
    • 0
    +1
    Продают "Украину"... Как это символично!!!
  38. ASG7 16 9 월 2015 14 : 39 새로운
    • 2
    • 0
    +2
    А как Вам такой заголовок - "Россия согласилась восстановить "Украину" и передать под руководство командующего Черноморского флота".
  39. 요 마이 16 9 월 2015 16 : 53 새로운
    • 6
    • 0
    +6
    Частенько смотрю на это ржавое корыто, стоящее у причальной стенки бывшего кораблестроительного завода им. 61 коммунара. Ещё в бытность президентом "нэньки" пана Кучмы, лет эдак 15 назад, его(крейсер) покрасили, нагнали на него "экипаж" и прехавшие в Николаев укроадмиралы, числом превышающем в разы численность незалэжного флота, размалёвывали пану прэзиденту радужные перспективы розвитку ВМС юкрейны. Покрасили его(крейсер) только с одной стороны, видимой от причальной стенки - правый борт и надстройки по борту. На полную же покраску горшей уже тоди нэ выстачало. Так он бедняга и стоит на прежнем месте, ржавый слева и с облезшей краской справа. Выглядит как та девка-неряха : губы в помаде, а всё остальное в г...не. Кстати от СЗов "61-ти коммунара", "ЧСЗ" и "Океана", де-факто, остались только ворота на проходных ! hi
  40. 9lvariag 16 9 월 2015 17 : 32 새로운
    • 1
    • 0
    +1
    제품 견적 : EGOrkka
    ....несомненно страна дураков существует.... 웃음
    И начинается на У..
  41. 후진 16 9 월 2015 17 : 53 새로운
    • 0
    • 0
    0
    Кому нах эта Дуркаина нужна?
  42. 광석 72 16 9 월 2015 18 : 35 새로운
    • 0
    • 0
    0
    제품 견적 : awersa
    Украина, ведет себя, как "собака на сене" : сам не съем и другим не дам... Этот некогда красавец, теперь похож на тухлое яйцо, на вид монументален а по сути непригоден к употреблению... "Всё в лом" -слоган для современной украины.. а когда ломать будет нечего, чем они заниматься то будут, ведь для того чтобы ломать надо сначала построить... а они за 25 лет строить так ничего и не научились...

    В 2001 году по приглашению товарища отдыхали с женой в Севастополе - тогда еще при подъезде из окна вагона обратил внимание на нахождении у разделочной стенки исключительно кораблей под украинскими флагами. Так, трошки для себе... И за 25 лет от советского наследия остался один пшик
  43. Chelovektapok 16 9 월 2015 21 : 29 새로운
    • 0
    • 0
    0
    Флот- затратное дело и тухлым укропобирушкам его содержать не получится. Стопудово!
  44. 우라 간 XXX 16 9 월 2015 21 : 49 새로운
    • 0
    • 0
    0
    Как корабль назовешь, так он и поплывет. Так и плывет страна украина. Продамся,не продамся ?,а уже никому и не нужна!
  45. 건터 16 9 월 2015 23 : 20 새로운
    • 1
    • 0
    +1
    "Все из того же Николаева, из гавани Черноморского судостроительного завода, июньским утром 2000 года отправился в дальнюю дорогу (в порт Макао) тяжёлый авианесущий крейсер «Варяг»"


    маразм крепчает:
    Разводной мост через реку Ингул недавно ремонтировали:-)
    Рабочие старательно заасфальтировали замки между его подвижной и неподвижной частями.
    В результате ракетный катер"Прилуки" и корабль морской охраны "Григорий Куропятников", следовавшие в док на ремонт, оказались в ловушк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