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마에 독일인을 똑바로 때렸다"

"나는 이마에 독일인을 똑바로 때렸다"



100 년 전, 러시아 군대의 중학교 지휘부 직원을 위해 발행 된 "Notcommissioned Officer"잡지의 가을 판 중 하나에서, 군대 공로로 4 개의 조지 십자가를 수상한 수석 부사관 이반 나 추비 니 (Ivan Nachevny) 추모 영웅의 기억에 관한 호기심 많은 기사가 출판되었습니다. Ocechny의 동료 병사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작성된이 잊혀진 영웅에 대한 이야기는 매우 밝고 흥미로 우며 그 아래에 우리는 그 모든 것을 전합니다.

간호사가 아닌 Nachevny

이반 나 체니 (Ivan Nachevny)는 우리의 용감한 군대가 너무나 부유 한 우리의 회색 영웅의 한 종류입니다. 모든 장교와 모든 군인은 연대에서 그를 잘 알았다.

군대에 대한 선전 포고가 있은 바로 그 다음날, 그는 고위 임원이자 소대장이었으며, 곧 그의 동지들로부터 자신을 분리하고 회사의 권위자가되었다. 천천히, 침착 한 hohlatsky 평온과 함께, 그는 가장 뜨거운 전투에 가서 그의 동지들에게 모범을 보였습니다. Nachevny가 일어났던 회사가 위험한 곳에 경비를 내보내고 독일 정면에서 전투 정찰을 수행하고 독일 전초 기지를 압도하기 위해이 모든 중요한 임무는 그의 소대와 함께 Nachevny에게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그에게 실패 할 수있는 기회가없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군인들은 나이 든 동지를 존중하고 사랑했으며 당국은 군대 활동에 깊이 감사했습니다.

그러나 프라이 셰 비는 자신의 약점을 가지고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위치에서, 그는 결코 허점을 통해 총을 쏜 적이 없지만, 항상 트렌치에서 일어나서 난간 위에 발사했습니다.

- 뭐하는거야, 강도? Prichevny에 화난 회사 사령관을 소리 쳤다. - 난간 위에서 쏴? 너는 헛되이 너 자신을 망칠 뿐이다. 트렌치에서 지금 내려와!

"내가 허점을 뚫을 수 없기 때문에 오스테니는 그의 어깨에서 라이플을 가져 가지 말고 조용히 말했다."공간이 거의없고, 나는 서있는 동안 쏘지 않았다. 나는 이마에서 독일인을 똑바로 때렸다.

실제로 평시에 상을 쏘기위한 상을 여러 차례 수상한 장엄한 사수였던 Nachevny는 이마에 독일인을 물리 쳤다. 시베리아 사냥꾼이 타이가에서 다람쥐를 때리는 것처럼 머리에.

회사 사령관은 나체비니의 주장에 반대 할 수 없었고, 손을 흔들면서 나체비니는 떠났고 나체비니는 그의 주위에서 윙윙 거리는 독일 총알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그의 사냥을 계속했다.

"모든 사람들, 당신들은 당신의 운명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Nochevny는 조용히 동지들에게 말했다. - "네"총알이 가까이에 있다면, 네가 죽을 운명에서, 그녀는 도처에, 멀리 - 당신을 두려워 할 것이 없다. 다른 하나는 모두 너를 만지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운명은, Nachevny가 그렇게 믿고, 용기를 지키며, 가장 위험한 위치에서 상처를 입지 않은 상태로 운반했습니다.



Nachevny는 총검 작업에서 달랐다. 정신과 육체가 강했던 네 체비 (Nechevny)는 진정한 러시아 인처럼 흥분에 빠지지 않았고 일시적으로 자제력을 잃었으며 적군 중 총검과 엉덩이로 자신의 길을 떠났다. 그는 타작 마당에서 타작 마당의 두꺼운 줄을 휘젓고지나 갔다. 네이티브 빌리지. 침략시 침착하게 일하며, 나시 비니는 항상 개인적으로 살해 된 적을 고려했으며, 전투 후에는 숫자를 잊지 않기 위해 자신의 라이플을 노치로 만들 것입니다. 올해의 5 월 말까지, Nachevny 소총에 그런 노치의 수는 이미 40를 넘어 갔다 ...

이때까지 Nachevny는 이미 4, 3, 2 단계의 조지 십자가를 지녔고 그의 명성은 연대를 훨씬 넘어서게됩니다.

멸망은 종종 일어날 수 있듯이 순전히 우연히 죽었습니다.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연대는 단지 자리 비움에서 휴식을위한 준비로 바뀌었다. Nachevny의 회사가 마일을 멀리 이동하자마자, Nachevny는 주머니에 담배를 선물로 남겨 두었고, 담배를 대단히 소중히 여겼다.

- 그만! 나는 주머니 없이는 가지 않을 것 "이라고 나체비니는 군인들에게 말했다. 그리고 사령관의 도움을 청하고, 참호로 서둘렀다.

파우치를 발견 한 프리 시브 니 (Prichevny)는 회사를 따라 잡았습니다. 갑자기, 옆으로 멀지 않은 Nachevny는 독일군 보병 3 명을 발견했다. 초등 회와 그들에게 달려 들었다. 러시아 군인이 소총을 들고 달려가는 것을보고, 독일군은 지옥으로 달려 갔다. 아마도 독일인들이 숲속으로 들어서는 것을 보았을 때, Nachevny는 그들 중 두 명에게 두 발의 탄을 썼고 세 번째 이후에 달렸습니다. 죽은자를 뒤쫓아서, Prichevny는 그들 중 하나가 상사 전공 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의 서류를 얻기 위해, 그는 멈추었고, 몸을 굽히고, 그의 주머니를 수색하기 시작하여 라이플을 땅에 던졌습니다.



Nachevny는 그의 동지 다섯 명이 어떻게 도망 쳤던 독일인에게 다가 갔는지, 그리고 모두가 그를 쌓아 올린 것을 알아 채지 못했습니다. 모든 종류의 사고에 손을 맞대고 싸우는 것에 익숙한 Nachevny는 독일인 중 한 명을 주먹으로 쳤기 때문에 이빨의 절반이 즉각 날아 왔습니다. 나머지 독일인들은 사건이 악순환으로 바뀌고있는 것을보고 Prichevny를 총검에 올렸다.

스카우트들은 나시 비니의 도움으로 달려 들었다. 하지만 너무 늦었습니다. 그들은 영웅이 총구를 뚫고 의식을 잃은 것을 발견했습니다.

드레싱 스테이션에서 Nachevny는 스스로에게 갔다.

"당신은 죽어야 만합니다."라고 그는 잠시 약 해졌다. "글쎄요." 죽어서 죽어. 동정하지 마라. 죽음을시키지 마십시오. 제 3의 독일인이 도망 간 것은 유감이지만, 나는 그에게 따라 잡을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의 마지막 공적에 대해 알게 된 Nachevny의 당국은 가장 높은 상인 George Cross를 1 학년으로 데려왔다. Prichevny 소총이 연대로 끌려 오자 47 닉스가 계산되었습니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13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자유 바람 26 9 월 2015 06 : 31 새로운
    • 10
    • 0
    + 10
    Надеюсь что мы единый народ!!! Нам, Словянам, всегда нужно быть вместе!!!!
    1. 레지 덴탈 26 9 월 2015 07 : 35 새로운
      • 5
      • 0
      +5
      Вот старики в любом поколении говорили и сейчас говорят, что мол молодежь не та уже, духу нет того, что наш и т.д., а про них ихние деды также говорили и т.д. в глубь поколений... А русский солдат он всегда сильный духом и отвагой и Дай Бог будет и дальше так продолжаться!
    2. sherp2015 26 9 월 2015 11 : 36 새로운
      • 2
      • 0
      +2
      인용구 : 자유로운 바람
      Надеюсь что мы единый народ!!! Нам, Словянам, всегда нужно быть вместе!!!!


      И белорусы и малороссы (не бандеры) и великороссы всегда были хорошими воинами
  2. 볼가 코삭 26 9 월 2015 07 : 08 새로운
    • 8
    • 0
    +8
    Вечная Слава Забытым Героям!!!! будем Вспоминать и Помнить!
  3. B - 3ACADE 26 9 월 2015 07 : 43 새로운
    • 7
    • 0
    +7
    Есть в современной истории Русской-Советской Армии
    только три награды не теряющие своей важности ,актуальности
    и если хотите стиля полноты совершённого подвига-это:
    -Георгиевский Крест-
    _Медаль за Отвагу_
    и если уж орден-то орден Красной Звезды.
  4. g2010 26 9 월 2015 09 : 30 새로운
    • -8
    • 0
    -8
    Герой несомненно, но погорел на мародёрстве. 병사
    1. BSrazvedka 26 9 월 2015 19 : 37 새로운
      • 0
      • 0
      0
      Какое мародёрство? Его интересовали документы!
      1. g2010 26 9 월 2015 20 : 22 새로운
        • 0
        • 0
        0
        Какое мародёрство? Его интересовали документы! - Какие документы? Это красивая сказка смерти Героя (а в его геройских поступках я не сомневаюсь), но от куда мы узнали о документах? Начевный был заколот немцами и был без сознания,то есть сразу сообщить не мог, придя в сознание он сообщил только это- "Приходится умирать, - говорил он, слабея с каждой минутой, - Ну, что ж! Умирать, так умирать. Не жаль. Нехай смерть. Жаль только, что третий немец убежал, не успел я его догнать". Про документы не слова. Скорее всего видели разведчики как он шмонал убитого немца. А шмонал он долго (сколько надо времени достать документы) и увлечённо если не заметил как подошли немцы, а немцы как видно из рассказа именно подошли.
  5. 파리 루크 26 9 월 2015 09 : 49 새로운
    • 2
    • 0
    +2
    как вдруг среди самого бегу остановился Тарас и вскрикнул: "Стой! выпала люлька с табаком; не хочу, чтобы и люлька досталась вражьим ляхам!"...как Начевный вспомнил, что оставил свой кисет с табаком, который он получил в подарок и которым он очень дорожил.- Стой! Не пойду без кисета, - сказал Начевный свои солдатам и, отпросившись у ротного командира, поспешил обратно в окопы.
  6. 게오르그 셰프 26 9 월 2015 10 : 38 새로운
    • 1
    • 0
    +1
    영웅에게 영광!
  7. 평결 26 9 월 2015 12 : 58 새로운
    • 2
    • 0
    +2
    Настоящий Воин. Спасибо, что рассказали о нём. Память о героях должна жить.
  8. 알리아 IACTA EST 26 9 월 2015 15 : 10 새로운
    • 1
    • 0
    +1
    영웅에게 영원한 기억.
  9. grigor727 27 9 월 2015 10 : 05 새로운
    • 1
    • 0
    +1
    Потихоньку открываются героические страницы Первой мировой,несправедливо забытые и почти неизвестные.Про ту войну не принято было много говорить,в школе почти ничего не говорили,я учился 1979-1989. А зря,ведь герой он всегда герой,и неважно кто стоит у власти ,ведь герой сражается за Родин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