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모양을위한 전제 조건 : 욕구와 기회 사이


모델 전투 차량 Leonardo da Vinci. 명확성을 위해 지붕이 올라갑니다. 사진 : 위키 미디어 공용


"탱크 (tank)"유형의 기갑 전투 차량의 선사 시대는 고대부터 시작하여 관례에 따라 다양한 군사 수단 (코끼리와 싸우는 것까지)을 회상합니다. 다른시기에 군대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이동, 방어 및 무장 시스템이 사용되었지만 현대적인 의미에서 탱크는 XNUMX 세기 초반에만 나타났습니다. 이것은 많은 필요한 기술의 출현과 그러한 기술의 필요성 덕분에 가능해졌습니다.

이론과 기술


사전 정의에 따르면, 탱크는 장갑 및 대포 및 / 또는 기관총 무기가 개발 된 이동성이 높은 섀시를 갖춘 전투 차량입니다. 전차는 주로 직접 사격하여 적의 인력, 장비 및 요새를 물 리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따라서 탱크 몇 가지 주요 구성 요소가 필요합니다. 그들 중 일부가 없으면 특정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받아 들여지는 탱크는 아닙니다. 비슷한 프로젝트 결과가 반복적으로 관찰 될 수있다 역사 군사 장비.


1886 년 슈만의 장갑차. 그림 : 위키 미디어 공용

이미 컨셉 레벨에서 탱크를 만들려면 특정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갑옷, 무기, 엔진 및 섀시가 필요합니다. 전투 및 운영 특성을 높이기 위해 최근 수십 년 동안 관찰 된 다양한 장치 및 시스템으로 이러한 구성 요소를 보완 할 수 있습니다.

주요 구성 요소에 대한 현대 지식의 맥락에서 장갑 차량의 배경과 전투 차량의 초기 프로젝트를 고려하여 탱크의 친숙한 외관을 형성하는 데 기여할 가치가 있습니다.

역사적 문제


탱크의 역사는 종종 고대와 중세의 포위 공격 탑의 싸우는 코끼리로 높아집니다. 실제로, 그러한 샘플은 전투기를 보호하고 전장에서의 이동성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특징과 기능, 핵심 구성 요소의 구성 및 전술적 역할에 따르면 코끼리와 탑은 우리 탱크와 크게 유사하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1487 년 전투 차량 프로젝트는 훨씬 흥미 롭습니다. 훌륭한 예술가이자 발명가는 나무로 된 "총알"갑옷으로 보호되고 여러 개의 가벼운 총으로 무장 한 근육 드라이브를 갖춘 자체 추진 차량의 건설을 제안했습니다. 자동차로, 사령관의 포탑도 제공되었습니다. 실제로 레오나르도 프로젝트에는이 탱크의 모든 주요 구성 요소가 존재했지만 XNUMX 세기의 재료와 기술에 맞게 조정되었습니다.

탱크 모양을위한 전제 조건 : 욕구와 기회 사이
Levasser의 "탱크"디자인 제안 유형. 그림 Aviarmor.net

그러나 당시의 기술 수준은 심각한 제한을가했습니다. 전투 차량은 자체 엔진을 얻는 것에 의존 할 수 없었으므로 승무원의 힘에만 의존했습니다. 또한 바퀴 달린 섀시는 작은 간격과 함께 지형을 크게 제한했습니다. 이러한 단점을 수정하려면 프로젝트를 근본적으로 수정해야하거나 불가능했습니다.

몇 세기 후인 1874 년 프랑스 엔지니어 에두아 드 바이 엔 (Eduard Buyen)은 호기심 많은 육상 전투 차량을 제안했습니다. 그의 프로젝트는 임의의 경로를 따라 이동하기위한 "끝없는 레일"을 가진 일종의 기갑 열차를 만들었습니다. 기계의 디자인은 왜건의 유형에 따라 XNUMX 개의 섹션으로 나뉘어졌습니다. "캐터필러 기갑 열차"는 총과 기관총으로 무장하도록 제안되었습니다.

한 프로젝트에서 처음으로 갑옷을 가져온 사람은 E. Buyen이라고 믿어집니다. оружие높은 크로스의 엔진과 섀시. 그러나이 프로젝트는 잠재 고객의 관심 부족으로 인해 이론적 인 연구 이상으로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기술적 인 문제가있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불충분 한 설계 연구로 고성능을 제공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120 톤의 기계는 40 마력의 증기 엔진을 사용해야했습니다.


오스트리아 Heeresgeschichtlichen 박물관의 G. Burshtyn이 설계 한 Motorgeschütz 기계의 실물 크기 모델. 사진 : 위키 미디어 공용

장갑차의 역사와 관련하여 종종 소위 슈만 장갑차 또는 5,3 cm L / 24 Fahrpanzer Gruson arr. 1890. 말이 끄는 견인력을 가진 운동에 적합한 바퀴 달린 드라이브가 장착 된 가벼운 장갑 포입니다. 필요한 경우, 캐리지가 위치로 운송되어 발사 될 수있어 승무원이 총알과 파편으로부터 보호됩니다.

따라서 "슈만 마차"는 방어, 무기 및 이동성을 결합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탱크의 네 번째 구성 요소-독립적으로 움직일 수있는 능력이 부족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유형의 장갑차는 이동 가능한 총기의 일반적인 잠재력을 보여주었습니다.

XX 세기가 시작된다.


XX 세기 초반. 다음을 포함한 새로운 종류의 군사 장비의 출현을위한 모든 조건 탱크. 진보는 작지만 강력한 내부 연소 엔진, 새로운 유형의 섀시, 내구성있는 갑옷 및 효과적인 무기의 출현으로 이어졌습니다. 새로운 프로젝트와 실험이 시작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기동성을 높이기 위해 자동차에 무기를 설치한다는 아이디어가 빠르게 나타났습니다. 그런 다음 장갑이 추가되고 장갑차가 전면 가장자리의 본격적인 전투 차량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이미 1903 년 프랑스 장교 레바 서 (Levasser)는 애벌레 트랙터를 기반으로 기갑 선체와 75mm 대포로 전투 차량을 건설 할 것을 제안했다. Projet de canon autopropulseur 프로젝트는 단순하지만 특정 장점을 약속했지만 지원을받지 못했습니다.


탱크 외관의 재구성 V.D. 멘델레예프. 패턴 : 위키 미디어 공용

1911 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장교 Gunter Burshtyn은 Motorgeschütz 장갑차를 개발했습니다. 그녀는 롤러가 달린 스키드 레버 XNUMX 쌍 (전면 및 후면)이 추가 된 캐터필라 차대를 받았다. 그들의 도움으로 거친 지형에서 이동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제안되었습니다. 특허 출원 도면에서 G. Burshtyn은 무기가 장착 된 포탑도 묘사했습니다.

발명가는 자신의 발전을 도모하려했지만 오스트리아-헝가리와 독일은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이 프로젝트는 XNUMX 대에서만 기억되었다. 그 당시에는보다 진보 된 디자인이 만들어졌으며 G. Burshtyn의 발명품은 "광고"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현대적인 외관의 세계 최초의 탱크로 선언되었습니다.

제 150 차 세계 대전이 시작되기 전에 여러 국가의 다양한 디자인 그리고 러시아에서. Vasily Dmitrievich Mendeleev가 디자인 한 "장갑 차량"프로젝트는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포탄 방지 장갑 (최대 120mm)과 XNUMXmm 해상 대포를 장착 한 추적 차량을 제공했습니다.


최초의 영국 리틀 윌리 탱크, 1915 년 테스트. 사진 : Imperial War Museum

“갑옷 차량”의 개발은 1916 년까지 계속되었고, 그 후 문서는 군대 부서로 보내졌다. 그러나이 명령은이 프로젝트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곧 영국은 첫 번째 전차를 정면에서 사용했지만 V. Mendeleev 프로젝트의 운명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보시다시피, XX 세기 초반에. XNUMX 차 세계 대전 초기에도 지속되는 호기심 많은 상황. 진보의 성과는 이미 원시적이고 제한된 효율성으로 탱크를 생성하는 것을 가능하게했다. 그러나 당시 육군 사령관들은 그러한 기술의 요점을 보지 못했고 프로젝트는 지원을 찾지 못했습니다. 따라서 탱크의 출현을 위해서는 특정 기술뿐만 아니라 미래의 운영자의 요구가 필요했습니다.

전쟁은 기회입니다


제 1914 차 세계 대전의 시작은 군용 차량 등의 새로운 프로젝트의 출현에 대한 동기가되었습니다. XNUMX 년 말에 전쟁은 기동을 멈추고 위치 단계로 옮겼습니다. 워링 파티는 길고 개발 된 트렌치 시스템을 준비하기 전에 기관총과 포병으로 덮인 다양한 엔지니어링 장벽을 배치했습니다. 전장은 "달의 풍경"으로 빠르게 변했다는 사실로 인해 상황이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1916 년 XNUMX 월 정면에있는 Mark I 전차. 사진 : Imperial War Museum

그러한 영역에서 일하는 것이 특히 어려웠습니다. 공격 중 장애물을 극복하려는 시도는 전술적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과도한 손실로 끝났습니다. 그러한 조건에서 작동 할 수있는 새로운 기술 모델이 필요했습니다. 동시에, 장갑차는 불충분 한 크로스 컨트리 능력으로 인해 스스로를 정당화하지 못했습니다.

1914-1915 년에. 영국군의 몇몇 열정적 인 엔지니어들은 연구 및 디자인 작업의 필요성을 지도자들에게 확신시킬 수있었습니다. 1915 년 초에 이미 다양한 종류의 기존 및 새로 개발 된 샘플을 연구하는 첫 번째 실험이 시작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XNUMX 월, 영국 최초의 전차인 실험용 차량이 발사되었습니다. 따라서 경험 많은 Little Willie는 당시의 강력한 휘발유 엔진, 추적 된 차대, 방탄 장갑 및 (프로젝트에 따르면) 대포 기관총 무기를 결합했습니다. 또한 초기 영국 전차는 군대의 명령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이는 거의 결정적인 요소였습니다.

몇 달 후 새로운 장비의 대량 생산 주문이 나타 났으며 1916 년 XNUMX 월 Mark I 장갑차가 처음으로 전투에 들어갔다. 그것들은 첫 번째 실험 샘플과는 상당히 달랐지만 동일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기반으로했습니다. 최초의 생산 탱크는 장벽을 뚫고 보병을 지원하는 임무에 대처했습니다. 또한 탱크 빌딩 및 관련 분야의 발전을위한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기회와 욕구


따라서 탱크의 출현은 지난 세기 초에만 얻은 몇 가지 요소의 올바른 조합을 요구했습니다. 주요 문제는 기술적 인 문제였습니다. 필요한 재료와 어셈블리를 사용할 수 없으면 원하는 결과를 모두 얻을 수 없었습니다. 필요한 기술이 등장한 후 군대의 편의와 소망에 대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군대와는 거리가 멀기 때문에 새로운 개념의 가치를 완전히 이해했습니다.


T-14 Armata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진보 된 전차입니다. 사진 : 러시아 국방부

모든 주요 요인은 제 XNUMX 차 세계 대전이 발생한 후에 만 ​​수렴되었습니다. 결과는 첫 번째 실험과 직렬 탱크의 출현이었습니다. 가능한 한 최단 시간에, 몇몇 국가들은 즉시 유망한 방향을 잡았으며, 이는 군대의 능력에 긍정적 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것에 의해 그들은 장갑 전투 차량의 주제에 관심이있는 다른 주들에게 모범을 보였습니다.

그 후 수십 년 동안 탱크 빌딩의 급속한 발전, 거대한 기갑 부대 건설 및 근본적으로 새로운 전술이 형성되었습니다. 이후의 전쟁에서, 탱크는 계속해서 높은 잠재력을 보여 주었고, 그 덕분에 개발 된 지상군의 공격력의 기초로 남아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기술력과 먼 과거 군대의 소원 덕분에 가능해졌습니다.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16 댓글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기대다 4 5 월 2020 05 : 32 새로운
    • 1
    • 0
    +1
    Кирилл, могли бы написать обзор более полный чем написали, ибо это та тема о которой можно спорить до конца Вселенной 롤 hi
    1. 이삼 삼촌 4 5 월 2020 05 : 55 새로운
      • 3
      • 2
      +1

      Порядок в танковых войсках !
  2. 자유 바람 4 5 월 2020 06 : 12 새로운
    • 1
    • 0
    +1
    Вроде танк Бурштыня мог бы и передвигаться по рельсам, не только по грунту, конечно не с этими катками, либо своим ходом, либо прицепом за составом. Где то попадалась такая статья. В принципе это вполне выполнимо. Марк-1 который, не лишен даже определенного шарма, сняли его в нескольких фильмах, реплики конечно. Будет ли у танков будущее? Ну пока альтернативы нет.
  3. 네이스트 4 5 월 2020 06 : 29 새로운
    • 8
    • 0
    +8
    На рубеже 1914-1915 гг. несколько инженеров-энтузиастов из британской армии смогли убедить свое руководство в необходимости проведения исследовательских и проектных работ. (с) Автор ну зачем же бред то такой писать? Танками занялось именно британское адмиралтейство а не армия и то благодаря Черчилю который случайно в парламенте увидел доклад который между прочим гласил что это беспреспективные разработки.
    1. 코테 팬 코칸 카 4 5 월 2020 07 : 22 새로운
      • 5
      • 0
      +5
      Поддержу Александра!
      К слову первые танки Британии проектировались и строились по остаточному принципу! Например так и не получили 76мм гаубицы, а вооружались 57мм пушками, которых во Флоте его Величества было завались!
  4. 아마추어 4 5 월 2020 06 : 42 새로운
    • 5
    • 1
    +4
    Леонардо придумал концепцию танка. Англичане сделали первый "живой" танк и опробовали его в бою. В России творчески переосмыслили идеи Леонардо и практический опыт англичан и выпустили несколько штук
    Т-14 "Армата" — на данный момент самый передовой танк мира.

    Это краткий пересказ обсуждаемой статьи. Несет одинаковое количество информации о танках, их состоянии и перспективах.
    1. 탄 키탄 키 4 5 월 2020 10 : 34 새로운
      • 1
      • 1
      0
      Скоро новые появятся wassat 예 웃음
  5. 우연 4 5 월 2020 07 : 15 새로운
    • 4
    • 0
    +4
    Название статьи: "Предпосылки к появлению танков: между желаниями и возможностями", но ни о предпосылках, ни о желаниях, ни возможностях практически ничего нет.
    Тема раскрыта на уровне, как писали раньше в книгах - для младшего школьного возраста.
  6. 아사드 4 5 월 2020 08 : 28 새로운
    • 0
    • 0
    0
    Извините за наивный вопрос,а современный танк выдерживает выстрел современного ПТУРа ?
  7. 악몽 4 5 월 2020 08 : 39 새로운
    • 0
    • 0
    0
    Получился замкнутый круг.
    Наступающая пехота получила дот и артиллерию в виде танка во время наступления. Концентрируя танки, можно было получить преимущество перед обороняющимися в количестве стволов и дотов (это если оставить за скобками гаубичную/минометную артиллерию, и само количество пехоты и прочего). Долговременные оборонительные укрепления потеряли смысл, максимум окопы и блиндажи.
    Средствами ПТО обороны пришлось утыкать всё, начиная от отделения. Процентов 20-25 современных пехотинцев предназначены для борьбы с танками (это если считать со стрелка РПГ в отделении, птрк на ротном и батальонном уровне). Появились мысли что танк не нужен. Но если убрать с поля боя танки, чем будет занято все ПТ средства? Против БМП достаточно 30-35мм пушек.

    Как только кто то откажется от танков, он тут же теряет возможность прорыва эшелонированной обороны. И возможность быстрого восстановления прорванного фронта тоже кстати теряет. Это войне против равного противника. Танк это в первую очередь мобильный дот для пехоты. Все остальное от лукавого. В локальных конфликтах против слабого противника танки не нужны.
  8. AllBiBek 4 5 월 2020 08 : 55 새로운
    • 0
    • 1
    -1
    За более чем полтысячи лет до проекта бронекаретки Шумана у китайцев подобное уже было в мелкой серии, например в одной такой - трофейной - на старости лет предпочитал передвигаться в походах тот же Субудай.
  9. 아츠 4 5 월 2020 15 : 47 새로운
    • 0
    • 0
    0
    Предпосылки начались еще в Древнем Риме.

  10. Aviator_ 4 5 월 2020 16 : 22 새로운
    • 0
    • 0
    0
    Тема интересная. Изложение невнятное. Принцип - подвижное защищённое оружие для сопровождения войск при наступлении. В изложении по годам большая дыра - от Леонардо с его рисунком и до XIX века. Кстати, я бы не стал преувеличивать влияния прекрасного художника эпохи Возрождения на военную мысль того времени. Этого влияния вообще никакого не было. Повозки Таборитов по крайней мере были в деле лет на 20 раньше, чем Леонардо сделал свой рисунок. (Возможно, он пытался их как-то усовершенствовать?) Слабая статья.
  11. 크림 26 4 5 월 2020 17 : 23 새로운
    • 1
    • 0
    +1
    Каретка Шумана никакой конной тягой не перемещалась. Перевозка её с помощью "телеги" от "склада" до "позиции" отношения к её боевой "подвижности" имеет такое же, как и трАйлер для "подвижности" современного танка. На своих колёсиках она передвигалась усилием пары солдат, её рельсовый путь ограничивался максимум десятком метров и всё её достоинство - не нужно было устанавливать на постоянной основе орудия на позициях, а только дешевые бетонные "карманы". Есть нужда - прискакала "телега"- каретку по рельсам вкатили в "карман" - орудие готово. Нет нужды - выкатили на "телегу" и увезли на "склад". Что-то типа современного "боевого модуля".
  12. 아이언 톰 4 5 월 2020 19 : 16 새로운
    • 1
    • 0
    +1
    Статья безграмотная - автор поминает "танк" Менделеева, хотя машина по своему предназначению вообще не танк а самоходная береговая батарея. Про предложение бронированной машины на гусеничном ходу ГАУ от полковника Гулькевича в мае 15-го, Автор видно не слыхал, о его реализации на купленном за свой счет Гулькевичем на шасси трактора Эли-Чалмес в 16-м году "Ахтырце" тем более.
  13. 사샤 _ 스티어링 6 5 월 2020 08 : 41 새로운
    • 0
    • 1
    -1
    Деревянный танк описан у Фазиля Искандера в "Сандро из Чегема".

    Он увидел деревянное сооружение, чуть выше человеческого роста, гигантский ящик, слегка приподнятый колесами над землей. Колеса были закреплены изнутри и едва высовывались из-под боковой стены сооружения.
    Дядя Сандро сразу же догадался, что это так сделано для того, чтобы защищать колеса от вражеских пуль, и удивился военной хитрости меньшевиков.
    Продолжая наблюдать, дядя Сандро пришел к выводу, что боковые стены сооружения сдвоены, потому что на одной из них довольно свободно стоял солдат и что-то доделывал лопатой. Как только дядя Сандро догадался, что стены сдвоены и только потому солдат так свободно стоит на стене, он тут же сообразил, что солдат выравнивает и трамбует песок, насыпанный между стенами.
    Тут дядя Сандро окончательно раскусил назначение этой крепости на колесах. Он понял, что меньшевики под ее прикрытием постараются переехать через мост.


    Забавно, но деревянный "танк" себя оправдал, меньшевики дальше по сюжету повести разбили красны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