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운반선의 탄생

으로 역사 수중 시작의 첫 경험


55 년 전 10 미터의 깊이에서 1960VP 프로젝트의 잠수함에서 나온 611 년 9 월 30은 액체 추진 제트 엔진을 장착 한 탄도 미사일을 세계 최초로 출시했습니다. 그리고 11 월 12에서 유명한 소련 핵 잠수함 인 유명한 K-1960가 3 개의 미사일을 동시에 발사했습니다. 저자는 그 기억에 남는 사건에 직접 참여할 수있어서 다행했습니다.

수중 발사의 첫 번째 경험은 수중 발사를위한 P-27 로켓의 일반 디자이너 Viktor Makeev의지도하에 Miassky 디자인 기계 국의 개발에 완전히 사용되었습니다. 그녀의 테스트는 2 월 24, 1962에서 시작되었으며 바 렌츠 해의 Kildin 섬 근처에있는 629 프로젝트의 잠수함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테스터 중 한 명으로서,이 후속 출시에 참여했습니다. 이것은 잠수함에서 발사 된 미사일을 포함한 일련의 잠수함의 시작이었습니다.

시작 팀의 작업

로켓은 P-11FM의 업그레이드 된 버전으로 디젤 보트와 함께 사용되었습니다. 올해 9 월에는 B-67 잠수함에서 첫 발사가 60 년으로 바뀌었다. 수정되고 강화 된 버전은 벤치 테스트 단계를 통과 한 다음 잠수함에서 발사되기 시작했습니다. 두 번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고 첫 번째 시도에서 독특한 상황이있었습니다. 배에 필요한 모든 작업이 끝난 후 발사 팀이 모든 것이 정해졌으며 사령관이 지원 우주선 인 Aeronaut의 지도부에 로켓이 갔다고보고했습니다. 거기에서 그들은 비행이 보이지 않았다고보고했다. 무슨 일이 일어 났는지 이해하기 위해, 보트는 "Aeronaut"에 정박했습니다. 그들은 광산 부화장을 열었고 로켓이 여전히 그 안에 있다는 것을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약 1 시간 후,해야 할 일을 결정하는 동안 그녀의 엔진이 갑자기 켜지고 시작이 일어났습니다. 배의 오두막에서 그리고 물에서 그것은 상상할 수 없었다. 운이 좋으면 아무도 심각하게 상처를 입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로켓의 작은 경사 때문에 엔진 토치는 사람들을 약간 만 태 웠기 때문입니다. 10 9 월 1960, 모든 준비 작업과 로켓의 출시는 논평없이 통과되었습니다.

어려운 데뷔


최초의 원자 폭격기 K-19은 Sevmash 기업의 워크샵에서 비교적 오래 동안 준비되었습니다. 발사 팀은 워크샵과 4 미사일 컴 파트먼트의 보트에서 매일 장비 준비 및 점검을 진행했습니다. 새로운 것은 없습니다 - 모든 것이 디젤 보트에 익숙합니다. 그러나 물론 분위기는 특이했습니다. 정규 팀 이외에 개발자도 참석 했으므로 보트가 꽤 혼잡했습니다. 방사선 안전 규칙에 대한 우리의 생각은 더 나쁘지는 않지만 방사선 안전 규칙에 대한 태도가 기억되었습니다. 워크샵 입구와 출구에서 다이얼링 량을 제어 할 수있는 랙이 있었기 때문에 측정 할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에게 유명한 발판을 마련해 왔습니다. 이후 V.P. Makeev의 몇몇 사람들이 Severodvinsk에서 긴급하게 파견되었습니다. 우리 중 많은 사람들에게 이것은 나중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무엇을 해야할지 결정할 때 갑자기 로켓 엔진이 켜지고 시동이 걸렸습니다. 배의 오두막과 물 속에서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 "
알람으로 인해 다이빙을 포함한 K-19의 시운전 중에 우발적으로 기술 테스트 감독자의 재킷을 착용하고 내 주머니에있는 해안에서 암호화 초안을 발견했습니다. "2 회로가 나타나 테스트를 계속합니다." 나는 아직도 그것을 지킨다.

K-19 핵 잠수함에서 발사 된 세 개의 미사일은 1960 11 월 상반기 발사 팀에 의해 처음으로 P-13 미사일 1 개와 발리 2 발이 사용되었다. 모든 것이 잘되었으므로 미사일은 우리의 첫 핵 추진 로버라는 점을 제외하면 특별한 것을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나는이 배가 내 자신의 운명이라고 생각하고 운명을 따라 갔고 그 배에서 일어나는 비극에 대해 매우 걱정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는 그들에 대해서뿐만 아니라 현재로서는 절대 생각할 수없는 보트 건설, 시험 및 시운전의 속도에 대해서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11 월에서 12 월 1960에 이르기까지 처음 3 기의 핵 추진 로켓이 의뢰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디젤 보트를 세지 않습니다. 그 년이나 그 이후에 세상에 그러한 것이 없었습니다. 동시에, 탄도 미사일 및 크루즈 미사일 단지의 주 비행 시험과 연속 배치의 시험 발사가 시험장에서 동시에 진행되었습니다.

모두가 엄청난 과부하를 경험했지만 우리는 젊고 활력이 넘치고 전문직을 사랑했으며 특별한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일하면서 엄청난 영적 상승을 느꼈습니다. 우리가 가장 중요한 과학 기술 성과의 최전선에 서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컨베이어의 NPS


그 당시의 시작 팀은 4 명의 인원으로 구성되었습니다 : 지휘관, 통합 훈련 계획의 작업을 제공하는 장교 및 보충 명령의 전체 순서와 발사 준비 태세, 보트 탱크에서 연료의 구성 요소로 미사일을 급유하는 시스템의 운영을 담당하는 장교 나에게 위임 된 목표물에 로켓트를 가리키고있다.

미사일 운반선의 탄생


내 임무는 특히 로켓을 가능한 한 정확하게 수평면에 놓는 것이 었습니다. 이를 위해 팀원이 나를 광산에서 데려왔다. (필자는 야간에 절박한 상황을 숨기려고했다.) 그 다음 사다리를 머리 밑의 해치에 올렸고, 볼트를 풀고, 해치를 제거하고, 특수 장비를 장비에 부착했다. 그 후, 그는 비행기에서 이탈이 최소화 될 때까지 로켓으로 발사대를 돌리는 명령을 내렸다. 극한의 추위 속에서이 모든 작업을 수행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 었습니다. 석화 된 손으로 어둠 속에서 모든 계기 판독 값을 기록해야했습니다.

발사 중 장비의 잠수함 제 4 (미사일) 구획에 있어야하고, 현재 좌표 값을 모니터링하고, 장시간 작동시 편차가 발생할 경우 수동으로 보정해야하며 출발점에서 결정된 온도에서 과열되는 것이 필요합니다.

Sevmash 기업의 잠수함은 하나씩 낮추어졌으며 해상 시련 과정에서 우리는 통제 미사일 발사를 실시했습니다. 창업 전후에 보트를 타고 오랫동안 기다려야했습니다. 발사 팀은 비상 사태가 발생했을 때만 신속히 이사회에서 철수했습니다. 주로 사기 수호관이 의도적 인 조치가 없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나서야 사고의 기술적 원인을 분석했습니다.

전통의 도달 할 수없는 이상


그 당시에는 훈련장에서 멋진 분위기가 조성되었습니다. 아마도 이것은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밝은시기 중 하나 일 것입니다. 대부분의 고위 임원들은“녹색”중위 인 우리를 존중하면서 전쟁에 참여했습니다. 그들은 이름과 후원으로 전적으로 "귀하"로 향했다. 친밀한 지인들에게만 상사들은 스스로 이름을 부르고 이름을 부르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그런 다음 러시아 전통이 자연스럽게 계속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함대. 이제 이것은 달성하기 어려운 이상적인 것 같습니다.

우리는 소련 영웅 Aerokseevich Khvorostyanov, Fedor Petrovich Sorokin 그의 부관, Yevgeny Yefremovich Shurmelev, Vasily Ivanovich Lyamychev 부서장과 개별 대화를해야했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아무 소리 나 고함을 지르지 않고 침착하게 이야기하고있었습니다.

첫 번째 상사는 2 계급의 대위입니다. Yevgeny Matveyevich Kashintsev, 전쟁 참전 용사, 최고 수준의 지식인 인 해군 장교는 무엇보다 원격 측정 데이터의 처리와 분석, 미사일 발사를위한 비행 임무 준비를 가르쳐주었습니다. 그는 미국인의 Lend-Lease하에있는 배를 수령하는 동안 전쟁 중에 일어났던 특별한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시작 팀의 구성은 때로는 변경되었습니다. 가장 자주 3 등급의 유진 판코프 선장과 협력해야했습니다. 알렉세이 샤로 브 대위는 복잡한 계획의 컨트롤 패널에 앉아 있었고 캡틴 중령 비탈리 페레 구도로 (Vitaly Peregudov)가 연료 보급 시스템을 담당했습니다. 다른 장교들, 우수한 전문가들이있었습니다.

시작 팀의 구성원은 극한 상황이 발생하는 동안 열심히 노력할뿐만 아니라 진정한 우정을 쌓았습니다. 시련 사이의 간격에서, 우리는 사냥, 낚시, 버섯, 크렌베리를 갔다.

판 코프 (Pankov)는 결정적이고 정직한 장교 인 해병대에서 복무했다. 조용한 라디오 침묵 모드에 잠긴 자세에서 중성 수역에서 P-1962 로켓 발사 후 27 년에 비극적으로 사망했습니다. 광산을 검사하기 위해 보트가 떠 있었고 몇몇 사람들이 위층으로 갔다. 그 순간 미국 양서류는 보트를 태양쪽으로부터 빠져 나와 긴급하게 급강승해야했습니다. 얼마 후, 그들은 Zhenya Pankova가 배에 없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떠 다니고 발사 지역으로 돌아 왔습니다. 그들은 비행기가 빨리 앉아서 사람을 데려다 줄 수있는 미국인에게 물었다. 외교 채널을 통해 우리는 아무도 데려 오지 않았다고 들었다.

Alexey Sharov는 미사일의 탑재 장비와 보트의 4 th 미사일 컴 파트먼트의 모든 시스템을 완벽하게 알고있었습니다. 그가 모집 한대로 존경심을 가지고 지켜 봤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모집단의 계산 된 초에 스톱워치는 복잡한 계획의 수십개의 불타는 배너에 스톱워치를 가져옵니다. 이제 Alexey는 St. Petersburg에서 계속 일하고 있습니다.

Vitaly Peregudov - AC 충전 시스템, 예외적으로 겸손하고, 근면 한, 탄력 있고 자비로운 사람. 반복적으로 그의 얼굴과 눈의 색깔에 의해 눈에 띄는 독성 연료 성분의 누출을 다루었 다. 해고당한 후, 그는 Severodvinsk에 머물렀고, 우리는 최근에 그 관계를 재 확립했습니다.

사고의 원인을 분석 할 때 우리는 Khvorostyanov의 화살, Viktor Petrovich Makeyev, Iosif Mendeleevich Igdalov 및 그 당시 유명하고 재미있는 사람들을 기억하고 끊임없이 이야기 할 수있는 Nikolai Nikitich Isanin과 같은 유명한 개발자들과 이야기해야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이미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들에게 가벼운 기억.
Ctrl 키 엔터 버튼

실수로 눈치 챘다. 텍스트를 강조 표시하고를 누릅니다. Ctrl + Enter를

22 의견
정보
독자 여러분, 출판물에 대한 의견을 남기려면 등록하십시오.

зже зарегистрированы? Войти

  1. aszzz888 11 10 월 2015 06 : 19 새로운
    • 7
    • 0
    +7
    기사 작성자에게 감사드립니다.

    시간이 흐르고, 그 자리에 점점 더 많은 새로운 미사일이 등장합니다.
    그래서 칼리버는 성공으로 날아갔습니다! 이런 종류의 무기에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게 건강을 주시기를 바랍니다.
  2. Scharnhorst 11 10 월 2015 06 : 42 새로운
    • 1
    • 0
    +1
    이 모든 것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그러나 "군사 검토"사이트는 어디에 있습니까? 나는이 기사를 고맙게 생각하지 않지만, 저자는 마이너스이다.
    1. 알렉산더 로마노프 11 10 월 2015 07 : 32 새로운
      • 5
      • 0
      +5
      제품 견적 : Scharnhorst
      이 모든 것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그러나 "군사 검토"사이트는 어디에 있습니까?

      그리고 실제로 웃음
    2. 사크 11 10 월 2015 08 : 42 새로운
      • 7
      • 0
      +7
      그리고 기사는 군사 주제가 아니거나 무엇입니까?
      운전하지 마십시오.
    3. 화포 11 10 월 2015 09 : 15 새로운
      • 10
      • 0
      + 10
      제품 견적 : Scharnhorst
      이 모든 것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그러나 "군사 검토"사이트는 어디에 있습니까? 나는이 기사를 고맙게 생각하지 않지만, 저자는 마이너스이다.


      그러한 기사의 중요성을 과대 평가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런 다음 법안이 몇 년과 몇 달 동안 계속되었는데, 만약 그들이이 일을 할 수 없다면, 우리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이제 시간은 비슷합니다. 저자 덕분에 기사는 제 시간에 맞춰집니다


      1. 화포 11 10 월 2015 11 : 42 새로운
        • 14
        • 0
        + 14
        제품 견적 : Scharnhorst
        이 모든 것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그러나 "군사 검토"사이트는 어디에 있습니까? 나는이 기사를 고맙게 생각하지 않지만, 저자는 마이너스이다.


        사람들이 헵틸로 독을들은 적이 있습니까?

        В свое время у нас на испытательной одно из правил - брюки защитного костюма должны быть выпущены на сапоги.

        Не все соблюдали, после пуска изделия (кстати для тех, о которых статья, только более поздних) один раскрутил соединение, оттуда вытекло некоторое количество и ему на ногу и в сапог.

        Выскочил на улицу, снял сапог, разулся, сполоснулся, опять все надел и пошел работать.

        Вечером в парке гулял с семьей, стало плохо, упал, потерял сознание.

        В больницу доставили, не могли понять причину, пока выяснили, где работает и т.д. он скончался

        Наверное, этот эпизод тоже "не причем", но это для тех, кому интересно, откуда что берется.


    4. tolian 11 10 월 2015 10 : 00 새로운
      • 6
      • 0
      +6
      Вы хотели бы видеть статью на порносайте?
    5. alexs1833 11 10 월 2015 23 : 06 새로운
      • 0
      • 0
      0
      действительно,при чем????? мы же тут кулинарию обсуждаем 웃음
    6. kamil_tt 12 10 월 2015 11 : 22 새로운
      • 0
      • 0
      0
      а вы ждали очередную политическую пропаганду, отвыкли от статьей про оружие?)
  3. 스타 히나 pv 11 10 월 2015 08 : 30 새로운
    • 0
    • 0
    0
    статья скорее историческая,для общего развития.
  4. 아지 앗 11 10 월 2015 10 : 07 새로운
    • 3
    • 0
    +3
    제품 견적 : Scharnhorst
    이 모든 것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그러나 "군사 검토"사이트는 어디에 있습니까? 나는이 기사를 고맙게 생각하지 않지만, 저자는 마이너스이다.

    Ты хоть читал о чем статья,?ну хотя бы картинки цветные посмотрел?
  5. 내구성 11 10 월 2015 11 : 07 새로운
    • 5
    • 0
    +5
    Да, интересно, про подобную настройку гироскопии первый раз читаю. Нам ещё чутка читали Р-21, а про такое не рассказывали. У офицеров из "ноль девятки" богатый опыт, такое рассказывали, заслушаешься.
  6. akudr48 11 10 월 2015 12 : 34 새로운
    • 8
    • 0
    +8
    Наша ракетно - космическая эпопея была наиболее полно описана Чертоком в его 4-х томах, где рассказывалось не только о ракетах и пусках, но и о людях, в тяжелейших условиях создававших самую передовую технику.
    Начинавших с ФАУ-2, а потом только на собственных компонентах, по своей техноогии, своими инженерами, учеными и рабочими.
    И все это - без всякого импортозамещения, а также без чуйбасов, наибулиных, гайдаров, березовских и прочих эффективных менеджеров по разворовыванию страны.

    Про создание отечественного атомного, а потом и ракетного подводного флота, объемных и цельных материалов уровня Чертока нет, насколько мне известно, а жаль.

    Поэтому и ценны такие воспоминания, тех, кто непосредственно участвовал в разработках и испытаниях атомных ракетоносцев.

    Очень хорошая публикация.
  7. 블라디미르 1964 11 10 월 2015 13 : 15 새로운
    • 1
    • 0
    +1
    Хорошая, в чем-то даже трогательная статья. hi 병사
  8. kvs207 11 10 월 2015 15 : 58 새로운
    • 5
    • 0
    +5
    제품 견적 : Scharnhorst
    이 모든 것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그러나 "군사 검토"사이트는 어디에 있습니까? 나는이 기사를 고맙게 생각하지 않지만, 저자는 마이너스이다.

    Странный вопрос. А что, если например, я, как человек невоенный, тоже не имею право сюда заходить?
    Статья, безусловно, нужная и полезная. Позволяет проникнуться, насколько сложно было идти впереди.
    1. 우와 518 11 10 월 2015 18 : 02 새로운
      • 7
      • 0
      +7
      http://library.by/special/k-19/contents.htm
  9. xomaNN 11 10 월 2015 18 : 10 새로운
    • 1
    • 0
    +1
    Очень познавательно. И по теме близко к нашей смежной работе. Гуманитарии то вообще не представляют, что ракеты не сами по себе успешно летают hi
  10. Stirbjorn 11 10 월 2015 20 : 27 새로운
    • 1
    • 0
    +1
    Кстати фильм хороший америкосы сняли "К-19". Нас на военной кафедре отправляли офицеры смотреть его, по-ротно)Потом говорили, что вообщем-то снято как было, даже в реальности похуже немного. Наверное поэтому американский зритель кино не оценил, проблемы с отбитием затрат были - без крутого экшена, с американцами, спасающими мир.
  11. 모기 11 10 월 2015 21 : 43 새로운
    • 2
    • 0
    +2
    내 임무는 특히 로켓을 가능한 한 정확하게 수평면에 놓는 것이 었습니다. 이를 위해 팀원이 나를 광산에서 데려왔다. (필자는 야간에 절박한 상황을 숨기려고했다.) 그 다음 사다리를 머리 밑의 해치에 올렸고, 볼트를 풀고, 해치를 제거하고, 특수 장비를 장비에 부착했다. 그 후, 그는 비행기에서 이탈이 최소화 될 때까지 로켓으로 발사대를 돌리는 명령을 내렸다. 극한의 추위 속에서이 모든 작업을 수행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 었습니다. 석화 된 손으로 어둠 속에서 모든 계기 판독 값을 기록해야했습니다.

    발사 중 장비의 잠수함 제 4 (미사일) 구획에 있어야하고, 현재 좌표 값을 모니터링하고, 장시간 작동시 편차가 발생할 경우 수동으로 보정해야하며 출발점에서 결정된 온도에서 과열되는 것이 필요합니다.


    Вы уж простите "господа/товарищи", но данный "текст" не читаем...
  12. 모기 11 10 월 2015 21 : 44 새로운
    • -3
    • 0
    -3
    А это в мемориз

    При пусках нужно было находиться в четвертом (ракетном) отсеке подлодки у своей аппаратуры

    의 말을하자 ..

    следить за текущими значениями ее координат

    Координаты аппаратуры собственно известны... или речь про ракету? wassat

    корректировать вручную в случае их отклонений при продолжительной работе и перегреве от тех, что определены для точки старта

    Здесь я потерялся wassat
    Что корректировать?
    Отклонений чего?
    Продолжительной работе чего?

    и перегреве от тех, что определены для точки старта
    - жесть...

    Во время ходовых испытаний К-19, включая погружение на предельную глубину, по боевой тревоге я случайно надел курточку технического руководителя испытаний и обнаружил в кармане черновик шифровки на берег, в которой было написано: «Появилась течь 2-го контура, продолжаю испытания». Храню ее до сих пор
    - сокрытие улик? 깡패

    그 해에는 사이트에서 놀라운 분위기가났습니다. 아마도 이것은 내 인생에서 가장 흥미롭고 흥미 진진한시기 중 하나 일 것입니다. 대부분의 고위 장교들은 우리를 존중하면서 "녹색"대위 인 전쟁 참전 용사들이었습니다. 이름과 애칭으로 "당신"에게 독점적으로 호소했습니다. 상사는 친밀한 관계를 맺은 후에야 우리 자신을 이름으로 부를 수 있었지만 이름으로 부를 수는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그것은 러시아 함대의 전통이 자연스럽게 지속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이제는 달성 할 수없는 이상적인 것 같습니다.
    - то есть не матерились? 웃음

    Поставил МИНУС...
  13. Captain45 11 10 월 2015 22 : 00 새로운
    • 0
    • 0
    0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것은 우리가 알고 기억해야 할 이야기입니다! 그리고이 침몰 함이 내 "---"
  14. 보아 카아 12 10 월 2015 00 : 02 새로운
    • 4
    • 0
    +4
    핵 미사일 함대의 기원에 서 있던 사람들에 대한 깊은 경의와 깊은 존경.
    그러나 나를 위해, 마치 내가 하위 융해에 관여 한 것처럼,이 단락은 정당한 당황을 불러 일으 킵니다.
    배에 필요한 모든 작업이 끝난 후 발사 팀은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기로 결정했으며 지휘관은 로켓이 남긴 지원 우주선 인 Aeronaut의 리더에게보고했습니다. 거기에서 그들은 그들이 비행을 보지 못했다고보고했다. 무슨 일이 일어 났는지 이해하기 위해 보트는 Aeronaut에 정박했습니다. 그들은 광산의 해치를 열었고 로켓이 아직 그 안에 있다는 것을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이제 전문 분야 :
    R-21 시동 : 습식 : 가압, 탱크의 송풍, 벨, 환형 갭을 물로 채우고, 압력을 외부와 균형을 맞추고, 샤프트 커버를 열고, 제품 배출구. 동시에, 매우 빨리 (1,5) 배가 배를 17 잃는 무게가 채워지고있다
    보트를 일정한 깊이에두기위한 균등 조 (!) 소유 시스템. 그 다음 광산은 닫히고 물기가 빠지며 다음 로켓이 발사됩니다. 이것은 대략주기입니다.
    지금 질문 :
    - P-21 로켓의 무게는 거의 17t이며, 4 번째 컴 파트먼트의 일괄 작업자로 교체 될 때 교체시 영수증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CPU의 보고서도 들립니다.
    - 로켓 엔진은 1,5 초 동안 작동합니다. 액체 추진 로켓 엔진의 포효는 콘크리트입니다. 4mm 샤프트에서 분리 된 50 구획에서이를들을 수없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 보트 샤더 : 17m / s의 속도로 활발한 제품의 17t가 고장났습니다. 보트는 힘 290t의 충격을받습니다. 여기 간호사가 주어진 깊이에 있도록 좋은 보트가 필요합니다.
    모든 "this"가 없다면, "시작 팀"이 어떻게 광산에서 산출물에 대한 결과를보고 할 수 있습니까? 아마도 4 구획의 젊은 전문가 인 존경받는 저자는 컨트롤러 출입구에서 촬영 감독 (CPU -3 구획에 위치)이 어떤보고를했는지 듣지 못했을 것입니다. (당신이 좋아하든 그렇지 않든, 중위 *, 심지어 매우 존경받는 사람은 전체 이야기에서 "16 숫자"를가집니다).
    대부분의 경우, 사령관은 상황을 명확하게하기 위해 컨트롤러 우주선에 접근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물론 이것은 위반이지만 물론 "불발"로 기지에가는 것보다 안전하다 ...
    또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많은 것을 잊어 버리고 시대가 느껴집니다. 저자는 이제 xnumx 년! (80에서 그는 1960-23였습니다).
    나는 다시 한번 반복한다 :이 사람들은 가장 깊은 존경을받을 자격이있다! 병사
    1. Mister22408 14 10 월 2015 11 : 45 새로운
      • 0
      • 0
      0
      "...К июлю 1958 года ракета Р-11ФМ была доработана для подводного старта и получила индекс С4.7. Первый пуск ракеты С4.7 с борта Б-67 состоялся в августе 1959 года на Белом море. Пуск закончился неудачей. За пусками велось наблюдение с помощью судна «Аэронавт». С лодки на поверхность шёл кабель-трос к плотику с антенной. С помощью неё и осуществлялась связь в диапазоне УКВ с наблюдательным судном. Был дал сигнал на старт. Аппаратура лодки просигнализировала, что ракета ушла. Однако с борта «Аэронавта» старта не наблюдали. Лодка всплыла, открыли шахту, и стоявшая в ней ракета самопроизвольно стартовала. Следующая попытка была осуществлена (снова неудачно) 14 августа 1960 года - в процессе заполнения шахты водой из-за заводского дефекта в системе ракету сбросило со стартового стола и была утеряна головная часть. Первый в СССР успешный подводный старт баллистической ракеты С4.7 состоялся 10 сентября 1960 года, через 40 дней после первого подводного пуска американской ракеты Polaris A-1 20 июля 1960 года."
    2. Mister22408 14 10 월 2015 12 : 03 새로운
      • 0
      • 0
      0
      "...К июлю 1958 года ракета Р-11ФМ была доработана для подводного старта и получила индекс С4.7. Первый пуск ракеты С4.7 с борта Б-67 состоялся в августе 1959 года на Белом море. Пуск закончился неудачей. За пусками велось наблюдение с помощью судна «Аэронавт». С лодки на поверхность шёл кабель-трос к плотику с антенной. С помощью неё и осуществлялась связь в диапазоне УКВ с наблюдательным судном. Был дал сигнал на старт. Аппаратура лодки просигнализировала, что ракета ушла. Однако с борта «Аэронавта» старта не наблюдали. Лодка всплыла, открыли шахту, и стоявшая в ней ракета самопроизвольно стартовала. Следующая попытка была осуществлена (снова неудачно) 14 августа 1960 года - в процессе заполнения шахты водой из-за заводского дефекта в системе ракету сбросило со стартового стола и была утеряна головная часть. Первый в СССР успешный подводный старт баллистической ракеты С4.7 состоялся 10 сентября 1960 года, через 40 дней после первого подводного пуска американской ракеты Polaris A-1 20 июля 1960 года."
  15. 덴즈 12 10 월 2015 13 : 43 새로운
    • 0
    • 0
    0
    вызывает законное недоумение вот этот абзац

    Сей абзац уже давно кочует по интернету и едва ли принадлежит автору статьи.
    Читал про все это еще года 3 назад. Замечу, что создавая статью о "рождении ракетоносцев" можно было-бы побольше уделить внимание вариантам проекта 611 (дизельного) с которого, собственно, это рождение и начинается. Тема в этом отношении совершенно не раскрыта, к сожалению.
  16. mvg
    mvg 13 10 월 2015 16 : 22 새로운
    • 0
    • 0
    0
    Это те лодки, где Харрисон Форд служил? :-) В то время у американцев уже плавали лодки с десятком ракет, и дальностью под 1600 км, надо было догонять их кровь из носу, в серию запускали абсолютно "сырые" изделия, не заботясь об безопасности экипажа, только время, заботились о безопасности страны... Главное первый выход в море и успешный пуск.. Как то читал об этом более профессиональную статью. Трагедия покруче Курска. Может мы живем сейчас благодаря им.. Так что статья ничем не хуже, чем "Бронеавтомобиль "Рысь", который никуда и не плавал, и не ездил, и, скорей всего, не поедет..
  17. 21 10 월 2015 02 : 04 새로운
    • 0
    • 0
    0
    Казалось бы чего было так гнать? А ведь это всё от того, что мы за всем миром гнались. Тяжело бороться с целым миром.
    А может стоило быть в мире с миром? Это мы проверили с М.С.Горбачевым и Б.Н.Ельциным. Россия нужна миру в виде рабской плантации.